누리샘 [nurisaem]

Home > 교육마당 > 아동/청소년

Category

 과학사 오솔길 <24> 졸리오-퀴리 부부

2007-03-23 12:03:51, Hit : 2679
작성자 : 관리자

퀴리가에 세번째 노벨상 안겨
남편이 아내의 성 따라 화제


 
  졸리오-퀴리 부부의 연구활동 모습.
"나는 남성과 여성의 자연과학적인 능력이 똑같다고 믿습니다. 단 여성이 여성적인 의무로 시간을 빼앗기지 않는다는 전제 아래서지요. 내 경우는 학문이 인생 최고의 관심사입니다." 이것은 과학자의 삶에 대해 질문한 기자에게 이렌 퀴리가 한 답변이다.

이렌(1897~1956)은 프랑스 파리에서 위대한 과학자 피에르와 마리 퀴리 부부의 첫째 딸로 태어났다. 이렌은 사실 다른 어떤 여성보다 학문하기 유리한 환경에서 태어나 자랐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연구에 빠져 있었기 때문에 이렌에게 관심을 기울일 수가 없었고, 실제로 그녀의 인격에 깊은 영향을 끼쳤던 사람은 할아버지 외젠 퀴리였다. 그러나 1906년 피에르 퀴리가 사망한 후부터 마리 퀴리는 이렌에게 굉장한 관심과 애정을 쏟았다. 이렌이 아빠와 꼭 닮았기 때문이었다. 세월이 흐를수록 이렌은 어머니에게 아버지를 대신한 학문적 파트너이자 동반자 역할을 하였다. 1918년 이렌은 어머니가 소장으로 있는 연구소에 조수가 되었다. 그리고 1921년 독자적인 연구를 시작하였으며, 이 연구를 바탕으로 1925년 3월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편 프레데리크 졸리오(1900~1958)는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그는 가정형편이 어렵다 보니 물리화학공업학교 입학시험 준비를 위해 라부아지에 시립학교에서 무상 공립교육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는 공학학위를 받으면서 물리화학공업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했다. 군복무를 마친 후 그는 연구 장학금을 받았고 물리학자 폴 랑주뱅의 추천을 받아 1925년 10월 이렌의 어머니인 마리 퀴리의 조교로 들어갔다. 졸리오는 명석하고 외모가 수려한 매력 있는 청년으로 이렌보다 세살 연하였다. 1926년 10월 9일 프레데리크와 이렌은 결혼했다. 졸리오는 1927년 이학사 학위를 얻기 위해 새로운 연구를 시작했고, 동시에 수입을 위해 샬레 전기공업학교에서 강의를 하면서 이렌 퀴리의 지도를 받아 실험기술을 배웠다.

이렌과 프레데리크 졸리오-퀴리 부부는 학문적 성과를 거두기 전부터 이미 세상의 주목을 받는 부부였고,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는 업적을 내놓았다. 5년 만에 공동 논문 33편, 이렌의 개인 논문 42편, 프레데리크는 44편을 발표했다. 그리고 '인공 방사능에 관한 연구'로 졸리오-퀴리 부부는 노벨화학상을 받았다. 퀴리가의 3번째 노벨상이었다.

프랑스는 여자가 결혼을 하면 남편의 성을 따르는 것이 일반적인 관례이다. 그러나 이렌의 남편 프레데리크 졸리오는 아내 이렌 퀴리의 성을 자신의 성에 덧붙였다. 그 당시 퀴리라는 성은 너무나 유명했으며 그들 또한 자랑스러워 했기 때문이다. 남을 험담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런 모습을 보고 오래 못갈 것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이들 부부는 학문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성공적인 삶을 살았고, 자녀들은 부모처럼 자연과학자가 되었다. 이렌은 자녀들에게 자상한 어머니였으며, 그녀의 어머니보다 유연한 성품을 가졌다. 프레데리크의 존재 또한 이렌의 정신건강에 매우 도움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졸리오-퀴리가의 또 하나의 에피소드가 있다. 이렌의 딸 엘렌은 할머니와 어머니처럼 핵물리학자가 되었고, 남편도 동료 학자 중에서 골랐다. 엘렌의 남편은 폴 랑주뱅의 손자인 미셸 랑주뱅이다. 폴 랑주뱅은 한때 할아버지 피에르 퀴리의 제자였으며, 피에르 퀴리가 죽은 뒤 할머니 퀴리와 짧은 연애였지만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의 주인공이었다. 마리 퀴리와 폴 랑주뱅의 이루지 못했던 사랑이 손자손녀 대에 와서야 이루어졌다는 것은 참으로 흥미로운 일이다.

 
이렌은 어머니가 닦아놓은 학문적 길을 걸었으나, 어머니의 삶을 그대로 재연하지는 않았다. 그녀는 학자 집안의 후손으로, 아내로, 어머니로서, 자신의 역할에 최선을 다했다. 또한 그녀의 새로운 생각과 열정으로 퀴리가의 빛나는 학문적 전통을 이었다. 과학사를 돌이켜볼 때, 이렌은 드물게도 유복한 과학자이자 행복한 여성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석희 교수·부산교육대 과학교육학과




과학사 오솔길 <25> 화학자 길버트 뉴턴 루이스
과학사 오솔길 <23> 실수와 발명·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