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교육마당 > 교육소식

Category

 대전 ‘스쿨미투’ 특감 결과 교직원 20여명 연루 정황

2020-02-07 15:44:16, Hit : 18
작성자 : 관리자

이사장 등 사실관계 조사 중
시민단체, 관련자 파면 요구

대전의 한 사립 여자중·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의 성희롱·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교육청은 특별감사에 착수해 다수 교직원의 성희롱·성추행 정황을 파악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대전시교육청은 ㄱ여중·고에 대한 특별감사를 통해 교직원 20여명의 성 비위 제보에 대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 학교에서는 교사가 학생들에게 자습을 시킨 뒤 성인음란물을 보거나 실기수업 시간에 학생들의 신체를 만지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교육청은 이 같은 주장이 이어지자 지난달 29일 해당 중·고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현재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개설된 이 학교 피해 제보 계정에는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제보가 꼬리를 물고 있는 상황이다. 제보에는 교사들이 축제장에서 학생들에게 술을 따르도록 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일반 교사뿐 아니라 교장과 이사장에 대한 제보도 있었다.

지역 시민단체와 학부모들은 그동안 학교 측이 피해 사실을 축소·은폐해 왔다는 문제를 제기한다. 실기수업 중 성추행 의혹을 받은 교사의 경우 ‘경고’ 수준의 징계를 받고 휴직했다 명예퇴직 처리됐다.

지역 여성단체 등이 참여하는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와 피해학생 학부모 대책위원회는 이날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ㄱ여중·고에서는 그동안 성추행뿐 아니라 학생들에 대한 인권유린과 학사비리까지 벌어졌지만 학교와 재단 측은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급급했다”며 재단·학교 측의 사과와 관련자 파면, 이사장 사퇴 등을 요구했다. 또 교육청에도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특별 감사에 착수한 교육청은 교직원 20여명이 성희롱·성추행에 관련됐다는 설문 조사 결과를 전문가와 함께 살펴보고 있다. 예술 중점학교 운영을 위한 학생 위장전입 유도와 보조금 집행, 명예퇴직자 처리 관련 의혹 등도 전반적으로 알아보고 있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학부모 대표 등을 참여시켜 감사 과정에서 드러나는 추가적인 문제나 제보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학생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비위 관련자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는 등 엄중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062125005&code=940401#csidx6b6f281b2e26051a3ef60eef8c08a73 




특정 대학·학과 진학자 장학금…인권위 “학벌주의 양산한 차별”
[단독]전주 완산학원 내부고발 기간제 교사…“비리 폭로 후 ‘직장 따돌림’, 지역 사학의 블랙리스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