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교육마당 > 교육소식

Category

 '학교 빈 교실 어린이집' 갈등 빚은 복지부-교육부, 총리실서 교통정리..."활용하기로"

2018-02-08 11:10:26, Hit : 116
작성자 : 관리자
어린이집 교실. | 경향신문 자료사진

어린이집 교실. | 경향신문 자료사진

학교의 빈 교실들을 국·공립 어린이집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놓고 대립해온 교육부와 복지부가 결국 ‘활용한다’는 것에 합의했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학교시설 활용 및 관리 개선방안’을 심의·확정했다. ‘학교 내 교실 활용 원칙’을 정해 빈 교실을 학교 교육활동이나 병설유치원 설립 등에 우선 활용하되, 돌봄서비스나 국·공립 어린이집으로도 쓰기로 했다.

아이들 수가 줄면서 생겨난 빈 교실을 공공 보육시설로 이용하자는 주장은 계속 나왔고, 지난해 11월에는 이를 담은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했다. 하지만 교육단체들과 시도 교육감들은 학교 안 어린이집의 보건·안전관리 책임 소재가 명확하지 않다며 반대했다. 유시민 전 복지부 장관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초등교실을 활용한 공공보육시설 확충’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이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졌다. 

현재 초등학교 빈 교실에 설치된 어린이집은 전국에 22곳이다. 부산이 11개로 절반을 차지하고 서울이 6곳, 인천이 3곳, 경기와 울산이 각 1곳이다. 정부는 이런 사례들을 분석해 시설관리와 안전사고 책임, 공간 배치 등을 규정한 가이드라인을 3월까지 내놓을 계획이다. 돌봄시설이나 어린이집 출입문을 지자체가 따로 설치하는 등 학교 시설과 공간을 분리하는 내용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시설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돌봄시설·어린이집 관계자가 지도록 하고, 공과금은 별도 산정하게 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지금은 ‘활용가능한’ 빈 교실의 기준이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모두 제각각이다. 교육부는 ‘월 1회 또는 연간 9회 미만으로 사용하는 교실’을 빈 교실로 보지만 경기도교육청은 ‘현재 쓰고 있더라도 발전적으로 전환 가능한 교실’을 빈 교실로 보고, 3200여개 교실을 다른 용도로 쓸 수 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교육부는 “교육청들과 협의해 객관적인 기준을 만들고, 학교 현장과 충분히 소통해 다른 행정·재정적 지원방안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홍진수 기자



화재 위험 신고 학생에 ‘봉사시간’ 인정
학교간 공동교육과정 석차등급 없이 절대평가… “내신 부풀리기 대책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