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교육마당 > 교육소식

Category

 교육부 “11일 새 학사운영 발표”···학교에 자율성 줘 등교수업 늘어날듯

2020-10-09 14:54:06, Hit : 33
작성자 : 관리자

교육부가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이 종료되는 11일 전국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의 등교수업 확대 방안을 발표한다. 이번에 바뀌는 학사운영은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일정 정도 자율성을 주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일선 학교의 준비기간을 고려해 새 학사운영은 오는 19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고위관계자는 8일 “새 학사운영 방안은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연장 여부가 발표된 이후인 오후 5시 나올 것”이라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교육부는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인 11일까지 전국 유치원 및 초·중교의 경우 전교생 중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학내 밀집도를 유지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학습격차 심화와 돌봄 부담 가중 등을 호소하는 여론이 많아지자 등교수업 확대 여부를 고심해왔다. 서울시교육청은 초1·중1에 한해 거리 두기 2단계 이하일 땐 매일 등교하는 방안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에 교육부는 12일 이후 학사운영은 각 교육청과 학교에 자율성을 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경기 지역의 A초등학교에는 ‘다음주 금요일 1·3·5학년 홀수번호는 등교수업을 하루 더 한다’고 공지했다. 원래 A학교는 각 학년별로 홀수와 짝수로 나눠 주1회 등교수업을 실시해왔다.


새 학사운영 방안은 19일 이후부터 이뤄진다. 이 고위관계자는 “학사운영을 11일에 발표해 학교 현장에서 바로 적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일주일 간 준비기간을 둔 후 19일쯤부터 시행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지금 중대본에서조차 거리 두기 단계를 낮출지, 그대로 유지할지, 강화할지를 결정 못하고 있다”며 “교육부도 거기에 맞춰 여러가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는 학교 기준을 기존 60명에서 300명으로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세종시교육청 등에서 전면 등교 가능한 소규모 학교 기준을 전교생 300명 이하로 완화해달라고 건의했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고 해당 사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 부총리는 지난 5일 기자간담회에서 “초등 저학년의 학습격차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등교수업을 확대해야 한다”며 “일부 학교에서 운영 중인 오전·오후반 등과 같은 방식이라면 교내 밀집도를 방역기준에 맞게 지키면서 등교수업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081620001&code=940401#csidxa873b2da71c78c2b3a40cbd7c41ec50 




수업은 서울서…이름만 ‘지방 사립 의대’
코로나 확진에 불공정 논란까지…안전·교육 모두 놓친 ‘기능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