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교육마당 > 교육소식

Category

 초·중·고생 6만명 “학교폭력 경험”…2년 연속 늘었다

2019-08-28 15:07:51, Hit : 19
작성자 : 관리자

언어·왕따 등 ‘정서적 폭력’ 늘어

초·중·고생 6만명 “학교폭력 경험”…2년 연속 늘었다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답한 초·중·고교생이 모두 6만명에 달하는 등 학교폭력 피해 경험률이 2년 연속 증가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초등학생의 피해 비율이 급속히 늘었다. 또 신체적 폭력보다는 언어폭력이나 집단따돌림 등 ‘정서적 폭력’이 증가했다.

교육부는 27일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지난 4월 한 달 동안 온라인에서 진행한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학생 410만명 중 372만명(90.7%)이 조사에 참여했고, 이 중 약 6만명(1.6%)이 ‘작년 2학기부터 현재까지 학교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2017년 0.9%, 2018년 1.3%에 비하면 2년 연속 피해 응답률이 증가했다.

특히 초등학생의 3.6%가 학교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돼 중학생(0.8%), 고등학생(0.4%)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경험률은 지난해에 비해 0.8%포인트 늘어 증가폭 또한 가장 컸다. 같은 기간 중학생의 학교폭력 응답률은 0.1%포인트 증가했으며, 고등학생은 지난해와 동일했다.

피해 유형별로 차지하는 비중은 언어폭력(35.6%)이 가장 컸고 집단따돌림(23.2%)과 사이버 괴롭힘(8.9%), 스토킹(8.7%), 신체 폭행(8.6%)이 뒤를 이었다. 언어폭력 등 ‘정서적 폭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에 비해 증가한 반면, 신체 폭행의 비중은 감소했다. 특히 집단따돌림은 지난해보다 6.0%포인트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공동대표는 “사이버상에서 일어나는 언어폭력이나 집단따돌림이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도 늘어난 측면이 있다”면서 “초등학생들도 학교폭력에 민감해진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해 12월 중 ‘제4차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 기본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8272238005&code=940401#csidx0d2ce61225541528ee6c619ebe915ba 




교육부 “사전 교감 없었다” 당혹감…시민단체 “전반적 교육체계 손봐야”
지역공동체와 한마디 상의도 없이 재정 효율만 따진 폐교 결정 ‘분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