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자면서 땀 흘리고 뒤척이는 우리 아이 혹시 수면무호흡?

2018-12-25 13:04:37, Hit : 102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아이가 자면서 계속 코를 골거나 코를 골지 않아도 땀을 많이 흘리거나 자주 심하게 뒤척인다면? 많은 부모들은 보통 단순한 잠버릇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길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계속된다면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수면무호흡증은 성인질환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소아에게도 적지 않게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다. 방치하면 성장은 물론 두뇌발달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빠른 진단과 치료가 관건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수면무호흡증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 중 소아청소년은 5%를 차지했다. 성인 수면무호흡증은 심한 코콜이를 동반하지만 소아 수면무호흡증의 경우 코콜이가 없는 경우도 있고 특히 무호흡보다 저호흡 양상을 보이기 때문에 쉽게 알아채기 힘들다.

아이의 수면무호흡증을 비롯한 수면장애 진단은 문진, 수면다원검사, 부정교합 및 안면모양 특성 확인, 아데노이드 비대를 확인하여 진단한다. 

수면다원검사는 8시간 이상의 수면 중 뇌파, 안구운동, 근긴장도, 심전도, 산소포화도, 코골이 등을 확인하는 검사로 수면의 질과 수면 중 신체 전반의 문제를 진단하는 검사다. 

소아 무호흡증은 주로 편도와 아데노이드가 커져 기도를 좁게 만들어 발생한다. 기도가 좁아지면서 뇌는 수면 중에도 호흡곤란이 올 것에 대비해 무의식적으로 각성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피곤이 누적되고 △짜증이 늘고 △과잉행동 △주의력 결핍 △공격성과 같은 행동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깊은 숙면 시 배출되는 성장호르몬이 활발하게 나오지 않아 △성장 장애와 학습장애까지 초래할 수 있다.

소아 수면무호흡증 치료는 편도ㆍ아데노이드 절제 수술이 최선이다. 소아에게는 주로 PITA 수술을 적용하게 된다. 기존 편도절제술이 편도가 붙어있는 피막과 근육층까지 제거했다면 PITA 수술은 편도 조직만을 제거하면서 보호막과 같은 편도 피막을 보존해 다른 조직에 상처를 주지 않아 출혈과 통증을 크게 줄일 수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이건희 교수는 “소아 수면무호흡증은 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아이의 수면 양상을 주의 깊게 관찰해 조금이라도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되면 전문의와 상담 받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어지럼증 방치하면 청력까지 잃을 수 있다?
연인과 달콤한 키스 위한 입냄새 제거 탁월한 음식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