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축농증' 환자 5명 중 1명은 9세 이하 어린이 '왜?'

2018-07-03 12:19:58, Hit : 206
작성자 : 관리자
어른과 달리 부비동이 아직 완전하게 발달되지 않아 염증 쉽게 퍼져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만성부비동염(축농증)’ 환자 5명 중 1명은 9세 이하 어린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최근 5년 간(2013~2017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만성 부비동염’ 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자료를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5년 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만성 부비동염’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3년 약 206만명에서 2017년에는 약 218만명으로 5.7%(약12만 명) 증가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3년 약 96만명에서 2017년 약 101만명으로 5.3%(약5만명) 증가했으며 여성은 2013년 약 111만명에서 2017년 약 117만명으로 6.1%(약7만 명) 증가했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만성 부비동염’ 전체 진료인원 5명 중 1명(20.2%, 44만12명)은 9세 이하 연령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30대 34만 4539명(15.8%), 40대 29만 6951명(13.6%) 순으로 진료인원이 많았다. 

남자는 9세 이하 연령에서 23만 8,129명(23.6%)으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10대 15만 6,010명(15.5%), 30대 14만 540명(13.9%) 순이었다. 여자는 30대에서 20만 3,999명(17.4%)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9세 이하 연령대가 20만 1,883명(17.2%), 40대가 16만 5,751명(14.1%) 순이었다.  

남녀 모두 9세 이하 연령대에서 ‘만성 부비동염’ 환자가 타연령대 대비 많았다.

특히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만성 부비동염’진료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 수’를 살펴보면, 9세 이하 아동은 1만 7명으로 10명 중 약 1명에 해당하는 어린이가 2017년 한해 ‘만성 부비동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남자는 10만 명 당 1만543명이 ‘만성 부비동염’으로 진료를 받았고 여자는 9440명이 진료를 받았다.인구 10만 명 진료인원 평균이 4,284명이고, 남성 평균 3,942명 그리고 여성 평균 4,628명 인것과 비교하면 9세 이하 아동에게서 성별에 관계없이 환자수가 평균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이비인후과정효진교수는 만성 부비동염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비교했을 때, 9세 이하 아동에게서 특히 많이 발생하는 이유를 “소아는 어른과 달리 부비동이 아직 완전하게 발달되지 않았고, 부비동의 배출구(자연공)가 성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넓어 코와 부비동이 마치 하나의 공간처럼 연결되어 있어서 감기에 의한 염증이 쉽게 부비동으로 퍼지게 된다. 간혹 약물치료에 잘 듣지 않는 소아 부비동염의 경우에는 아데노이드 비대증이나 비용종이 원인일 수 있으며, 이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치맥과 함께하는 월드컵 '통풍 주의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벌레물림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