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영·유아식품 사용 식품첨가물 사용량 제한 추진

2018-06-26 13:34:39, Hit : 144
작성자 : 관리자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안’ 행정예고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앞으로 조제유류, 영아용 조제식 등 영·유아 식품에 사용되는 구아검, 펙틴 등 식품첨가물 14품목에 대한 사용량이 제한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15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영·유아 식품이 가정에서 만들어 먹던 형태에서 식품 제조업체에 생산된 제품으로 소비되는 경향이 증가해 영·유아 식품에 사용되는 식품첨가물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영·유아 식품에 사용되는 식품첨가물 14개 품목에 대한 사용기준 개정 ▲식품첨가물 천연유래 인정에 관한 규정 신설 ▲식품용 살균제로 과산화초산 신규 지정 및 기준·규격 신설 ▲주류 제조에 사용되는 입국 산도 기준 개정 등 이다.

영·유아용 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영·유아용 식품 제조에 사용되는 식품첨가물 14개 품목에 대해 사용량 기준을 마련해 영·유아용 식품에 식품첨가물을 사용을 제한하도록 개정했다.

또한 식품원료 또는 발효 등 제조공정에서 자연적으로 유래될 수 있는 프로피온산, 안식향산 등 식품첨가물 성분이 제품에서 검출될 경우 입증자료를 제출하지 않고도 천연유래 식품첨가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신설했다.

과산화초산을 과일·채소류, 포유류, 가금류에 살균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식품용 살균제로 신규 지정하고 과산화초산 제품에 대한 기준·규격도 신설됐다. 

아울러 주류제조업체가 백국균 이외에도 황국균 등을 사용하여 다양한 맛과 풍미를 갖는 전통주를 생산할 수 있도록 주류 제조에 사용되는 입국에 대해 산도 기준을 삭제됐다.   




디스크 치료, 가장 효과적인 수술방법은?
대한간암학회·국립암센터, 간세포암종 진료 가이드라인 개정안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