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담뱃갑 경고그림 본 청소년 3명 중 1명 “금연 동기 유발됐다” |

2018-06-05 09:52:19, Hit : 225
작성자 : 관리자
2명 중 1명은 흡연의 건강위해 인지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청소년 10명 중 7명은 담뱃갑 경고그림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인지한 청소년 10명 중 8명은 담뱃갑 경고그림을 보고 “흡연이 건강에 해롭다” 또는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질병관리본부가 제13차(2017)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 중 담뱃갑 경고그림 도입(2016년 12월) 후 청소년의 흡연에 대한 인식 조사 내용을 발표한 결과다.

경고그림을 통한 건강위해 인지와 흡연예방 효과는 비흡연자와 흡연 예방 및 금연 교육, 금연캠페인 경험이 있는 청소년에서 더 높았다. 

흡연을 하지 않은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흡연이 건강에 해롭고,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여 담뱃갑 경고그림이 흡연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흡연하는 청소년 2명 중 1명은 흡연의 건강위해를 인지했고, 3명 중 1명은 경고그림을 보고 금연 동기가 유발됐다고 응답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담뱃갑 경고그림이 청소년의 흡연에 대한 건강위해 인지와 흡연예방 및 금연 동기 유발에 효과가 있음을 재차 확인했다”면서 “2018년 12월부터 담뱃갑 경고그림을 전면 교체하고 궐련형 전자담뱃갑에도 ‘발암성’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교체하여 담배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으켜 금연유도 및 흡연예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를 통해 국가 금연정책 강화에 필요한 청소년의 흡연관련 지표를 지속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유행성각결막염 감염 주의’…6주 새 35% 껑충
65세 이상 노인 16% 낙상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