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녹내장은 노인 질환? 젊은 나이도 방심은 '금물'

2019-04-02 15:13:43, Hit : 46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소리 없는 시력도둑’이라 불리는 녹내장은 만성적으로 시신경 손상이 진행하는 질환으로 시신경의 구조적 손상, 전형적인 시야결손, 비가역적인 실명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시형 안과 교수는 “녹내장은 흔히 고령에서 많이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최근에는 20대, 30대 젊은 연령에서도 녹내장 환자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라식, 라섹과 같은 굴절교정수술이 많이 시행되면서 젊은 나이에 안과를 찾았다가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젊은 녹내장 환자의 대다수는 근시 혹은 고도근시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녹내장 외에 다른 망막질환이 발견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말했다.

젊은 환자의 녹내장 발생원인 중 하나는 안구의 구조적인 문제다. 근시 및 고도근시가 있는 환자는 시신경 모양이 근시가 없는 사람과 다르게 생겨, 녹내장 손상에 취약한 구조를 가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안축장이라고 하는 눈길이가 긴 경우가 많아, 눈이 길어질수록 눈 뒤쪽에 위치한 시신경이 손상에 취약해지는 경우가 많다. 또, 근시가 심할수록 안압이 정상에 비해 높은 경우가 많다.  

다른 원인으로는 최근 식습관 및 운동부족으로 젊은 환자들에게 증가하고 있는 성인병이다. 서양인과 다르게 동양인에서는 안압이 정상 범위(10-21mmHg)로 측정되는 ‘정상안압 녹내장’인 경우가 전체 녹내장 환자의 80% 이상을 차지한다. 이러한 정상안압 녹내장은 안압 이외에 혈관인자, 즉, 고혈압, 당뇨 등 성인병이 위험요인이다.

이 교수는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한번 손상된 신경은 다시 재생되지 않는다. 따라서 녹내장 치료는 시신경 손상이 더 진행하지 않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아직까지 입증된 치료는 안압을 떨어트리는 방법 밖에 없으며, 이는 안압하강제 안약 점안을 통해 이뤄진다. 안약으로 안압의 조절이 충분치 않거나 녹내장이 진행되는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사 결과 녹내장 의심소견이 있는 경우, 추후 녹내장 손상이 발생할 가능성 높으므로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ADHD 치료제 암페타민 정신질환 유발 위험 메틸페니데이트 2배
소리 없이 전염되는 폐결핵…증상과 예방법 '아는 것이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