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흡연자, 비흡연자보다 '전자담배' 필 가능성 18배

2018-08-30 10:40:52, Hit : 181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김주경 기자] 

현재 담배를 피는 사람들이 이전 폈으나 현재 피지 않거나 담배를 전혀 핀 적이 없는 성인들 보다 전자담배를 필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전자담배가 금연 보조제로 작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그리스 파트라스대학(University of Patras) 연구팀이 'JAMA Network Open'지에 밝힌 20-75세 연령의 총 3만27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참여자중 12% 가량인 3694명이 현재 담배를 피는 흡연자였으며 24% 가량인 7305명은 이전 담배를 폈으나 현재는 피지 않았으며 2%인 529명이 전자담배를 피는 사람인 가운데 전혀 담배를 피지 않는 사람에 비해 현재 담배를 피는 흡연자들이 전자담배를 필 위험이 1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전에는 흡연을 했으나 현재는 하지 않는 사람들도 전혀 담배를 피지 않은 사람들 보다 전자담배를 필 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모두 피는 사람들이 만성 기침과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증후일 수 있는 쌕쌕거리는 호흡 같은 호흡계 증상이 발병할 위험이 현저하게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담배의 금연 보조도구로서의 효용에 대한 논쟁이 최근 뜨겁게 진행되고 있는 바 연구팀은 "비록 이번 연구에서 전자담배 사용의 금연 효과에 대한 연구는 없었지만 이번 연구만으로도 전자담배를 피는 것이 금연 보조도구로서 적절하지 않음을 암시한다"고 강조했다. 




하루 종일 앉아 일하는 사람 잠깐씩 일어나 신체활동 해도 건강 증진
당뇨 환자 '암' 발병 위험 여성이 남성보다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