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70세 이상 男노인, 1시간 넘게 밤잠 설치면 노쇠위험 '신호'

2019-01-10 19:03:41, Hit : 10
작성자 : 관리자
여성 노인의 경우, 수면시간 8시간 이상일 경우 노쇠 확률 4배 높아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70세 이상 노인이 1시간 넘게 밤잠을 설친다면 노쇠위험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어르신 진료센터) 연구팀은 한국노인노쇠코호트(KFACS)에 참여한 70~84세 노인 1168명(남 549명, 여 619명)을 대상으로 노쇠와 수면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남성 노인 중 잠자리에 든 뒤 실제로 잠들기까지 60분 이상 걸리는 이는 눕자마자 금방 잠드는 이보다 '신체가 노쇠한 사람'이 4.3배 많았다. 

'신체가 노쇠한 사람'이란 '손아귀의 힘이 줄고, 걸음이 느려지고, 활동량이 줄고, 살이 빠지고, 극도의 피로감을 느낀다'는 다섯 가지 증상 중 세 가지 이상에 해당하는 사람이다.

또한 여성 노인 중 밤에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이 6~8시간 정도 자는 사람에 비해 '노쇠한 사람'이 4배 많았다.

연구팀은 “신체적으로 노쇠하면 가벼운 수술이나 낙상, 일상적 약물 복용 후에 신체 기능이 갑자기 나빠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 건강과 노화'(The journal of nutrition, health & aging) 1월호에 발표됐다.    




이어폰 사용 잦은 청소년들, ‘난청’ 노출
한식 즐겨 먹으면 당화혈색소 크게 개선…체중도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