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지난해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 1위 ‘암’…자살도 3위까지 올라

2019-01-10 18:54:56, Hit : 50
작성자 : 관리자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자살률 급상승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생명보험 가입자의 사망원인 1위는 암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생명보험통계를 활용해 최근 10년간 주요 보험지표 변화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준 가입자 10만명당 57.3명이 암으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10년 전인 2007년(10만명당 75.9명)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사망원인 1위다. 

사망원인 2위인 심장질환도 사망률만 13.4명으로 2007년(19.6명)보다 낮아졌을 뿐 순위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어 자살 10.2명, 뇌혈관질환 7.5명, 폐렴 5.7명, 교통사고 5.6명, 간질환 4.3명 순이었다.

특히 2007년 5위(8.3명)였던 자살이 뇌혈관질환과 교통사고를 앞질러 3위로 올랐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자살로 인한 사망률이 급상승한 것이 이번 순위 상승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자살로 인한 사망이 2008년 10만 명당 8.6명에서 2009년 12.3명, 2010년 13.5명으로 늘어난 것이 이를 반증했다.  
보험개발원은 “자살률은 일관된 증감 추이를 보이지 않으나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제지표 악화가 2008년 이후 3년간 자살률 급등과 관련된 것 같다”며 “폐렴의 경우 사망률이 연평균 3.9%씩 높아지고 고령자 증가와 더불어 사망률도 점진적으로 오르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전체 생명보험가입자의 사망률은 2007년 10만 명당 197.4명에서 2017년 134.8명으로 10년간 연평균 3.7%씩 낮아졌다. 사망률이 낮아지면서 신규 보험가입자들의 평균 연령은 같은 기간 35.3세에서 42.4세로, 보험가입자 중 사망한 사람의 평균 연령은 51.3세에서 58.8세로 높아졌다.    




겨울철 ‘피부건조증’ 피부과 치료 받기 앞서 예방 중요
올해부터 난임부부 시술비 부담 더 줄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