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42개 상급종합병원 중 30개 병원 ‘석면건축물’ 보유

2018-11-03 12:40:57, Hit : 11
작성자 : 관리자
빅5 병원 중 4곳이 석면건축물 보유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환자와 의료진들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에 노출돼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31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상급종합병원 석면건축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42개 상급종합병원 중 30개 병원이 여전히 석면건축물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래환자가 가장 많은 소위 ‘빅5’ 병원도 4개 병원의 건물에 석면이 남아 있다.

상급종합병원 중 석면 건축물 면적이 10,000㎡ 이상인 곳은 11개소였으며, 이 중 4개 기관은 석면 면적이 20,000㎡ 이상이었다. 소아과 환자들이 있는 어린이병원, 소아병동 뿐만 아니라 응급센터가 석면 건축물인 의료기관도 있었다.

석면은 1987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장기간 노출될 경우 악성중피종, 원발성 폐암, 석면폐증 등의 질환에 걸릴 수 있다. 

한편, 석면조사가 완료된 연면적 2,000㎡ 이상이거나 100병상 이상인 의료기관 2,551개 기관 중 41%인 1,036개 의료기관에서 석면건축물을 보유하고 있다.

금태섭 의원은 “감염에 취약한 환자들이 석면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정부는 의료기관의 석면건축물 상황을 점검한 후 석면 해체 및 관리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당국, '인간광우병' CJD 연구 놓고 의사들과 대립
건강보조식품, 당뇨병에 진짜 효과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