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외로운 사람들 '치매' 발병 위험 높아

2018-11-03 12:01:00, Hit : 13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 

외로운 것이 치매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플로리다주립대 연구팀이 'Gerontology: Series B' 저널에 밝힌 50세 이상의 1만2030명을 대상으로 한 10년간 진행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기간중 1104명에서 치매가 발병한 가운데 연구결과 연구시작 당시 외로움을 느낀 사람들이 10년에 걸쳐 치매 발병 위험이 4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 건강이 더 좋은 고령 성인들은 치매 발병 위험과 인지기능 저하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들은 우울증과 고혈압, 당뇨병 같은 치매 발병의 다른 위험인자를 가질 가능성이 더 높고 흡연을 하고 신체활동도가 낮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팀이 이 같은 위험인자가 미치는 영향을 보정한 후에도 여전히 외로움은 치매 발병의 강력한 예측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외로움을 느끼는 것이 염증을 통해서 그리고 음주나 신체활동 저하 같은 행동적 인자를 통해서 그 밖에 충분한 사회적 소통을 하지 못하는 것 등을 통해 치매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건강보조식품, 당뇨병에 진짜 효과 있을까?
'과체중·저체중' 수명 4년 가량 단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