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한해 마약류 비만약 890만명분 유통

2018-10-07 00:05:07, Hit : 19
작성자 : 관리자
공급금액 2013년 862억→2017년 1493억 매년 증가

[메디컬투데이 조용진 기자] 

한해 동안 890만명이 복용 가능한 마약류 비만약 등이 유통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식욕억제제 요양기관 공급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1억8500개에서 2017년 2억4939개, 공급금액으로 살펴보면 2013년 862억에서 1493억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회원수 16만명이 넘는 여성전용 카페 ‘여시는 이사중’에는 ‘월급 받으면 식욕억제제 처방 받아야겠다’, ‘식욕억제제 중독이야’, ‘식욕억제제를 한달 치 살까 파운데이션을 살까 고민’ 등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사용되어지는 비만약 팬터민 제품기준으로 하루에 1정씩 4주를 복용하도록 하고 있는데, 2017년도 반출량 기준(2억4939개)으로 살펴보면 890만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다. 문제는 매해 비만약 반출량이 늘어나고 있으나 실제로 몇 명이 이 약을 처방받았는지 알 수 없다는 것.

비급여 진료이기 때문에 심평원이나 건보공단에서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즉 비만약 오남용이 발생하더라도 확인이 어렵다는 것이다.

가장 큰 문제는 비만약에는 향정신성의약품, 마약류가 포함이 되어 있다는 것이다. 마약류를 과다복용하게 되면 의존성이 높아지고 정신계에 문제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점을 볼 때 문제가 더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20대 향정신성의약품 과다복용으로 정신병이나 행동장애가 나타나 병원에 입원한 인원을 살펴보면 25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약처에서는 마약류관리스템을 구축해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대리 처방등의 방식으로 오남용이 발생했을 때에는 대책이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 윤 의원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마약류 성분이 포함된 비만약을 누구든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상황이다”며 “정부당국은 비만약의 폐해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과다복용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퀴놀론' 제재 항생제 유럽·미국 잇따른 사용 제한·퇴출 권고
유통기한 지난 축산물 학교 급식에 납품 업체 덜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