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60세 이상 여성 갱년기질환자 크게 늘었다…골다공증ㆍ변비↑

2018-10-07 00:02:19, Hit : 77
작성자 : 관리자
골다공증 20.8% 빈혈 21.1% 변비 22.7% 폐경기전후장애 17.2% 증가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인구고령화에 따른 노인 인구 증가로 60세이상 여성 갱년기질환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해 보건당국의 갱년기관리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갱년기여성 대표질환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골다공증 진료인원은 72만8344명, 빈혈 22만9027명, 변비 39만525명, 폐경기전후장애 51만4065명으로 나타났다.

갱년기 질환별로 보면, 골다공증과 변비는 70대 이상 여성에서 각각 34만1579명(46.9%), 13만3246명(28.1%)으로 가장 많았고, 빈혈은 40대 여성(64,411명, 28.1%), 폐경기전후장애는 50대 여성(286,170명, 55.7%)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최근 5년간 갱년기질환자의 증가율을 보면, 골다공증 질환자는 2013년 752,618명에서 지난해 856,009명으로 13.7% 증가했고, 변비 질환자는 2013년 349,007명에서 지난해 368,564명으로 5.6% 증가했다. 빈혈과 폐경기전후장애 질환자는 2013년과 비교해 지난해 각각 3,626명, 23,946명 줄어들었다.

60대·70대이상 여성은 다른 연령대 여성과 달리 골다공증, 빈혈, 변비, 폐경기전후장애에서 환자 수가 모두 늘어났다. 최근 5년간 60세이상 여성 갱년기질환자의 증가율은 골다공증이 20.8%, 빈혈 21.1%, 변비 22.7%, 폐경기전후장애 17.2%로 나타났다.

특히, 60대여성 변비환자는 2013년 32,030명에서 지난해 41,578명으로 최근 5년간 30.1% 늘어나 갱년기여성질환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 의원은 “현재 보건당국의 갱년기관리프로그램은 주로 4,50대 여성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고령여성인구가 늘어나는 만큼, 60대 이상 갱년기여성을 위한 건강관리가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일부 제품 표시·광고와 달리 미세먼지 차단 효과 낮아
서울시, 공공시설 10곳 비상용 생리대 비치…8일부터 시범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