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2016년 자살 사망자 1만3000여명…2011년 대비 2800여명 ↓

2018-05-14 15:35:03, Hit : 19
작성자 : 관리자
10대와 20대 자살률 증가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2011년 이후 전체 자살률이 감소하고 있으나 연령대별 자살 동기는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14일 발간한 '2018년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6년 전체 자살률은 2015년 대비 감소했으며, 2011년 이후 전반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5년에 비해 2016년 자살사망자 수는 전년대비 421명 감소한 1만3092명, 자살률은 전년대비 0.9명 감소한 25.6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1년 대비 2016년 자살현황을 살펴보면 자살 사망자는 2814명 감소했고, 자살률은 6.1명 줄어들었다.

또한 2016년 연령대별 자살현황은 70대의 자살률이 두드러지게 감소했으며, 연령대별 자살 동기가 다양하게 나타났다.  

2015년에 비해 2016년 연령대별 자살률은 10대와 20대의 자살률은 증가했고 다른 연령대의 자살률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대별 자살 동기는 10~40세 정신적 어려움, 41세~50세 경제적 어려움, 51~60세 정신적 어려움, 61세 이상 육체적 어려움으로 확인됐다.  

지역별 연령표준화 자살률은 서울이 가장 낮으며, 전년대비 자살률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강원으로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더불어 한국의 자살률이 감소 추세이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연령·지역 등에 따라 자살 현황이 매우 다양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자살예방 국가행동계획을 통해 2022년까지 자살률을 17명으로 감소시키겠다는 목표를 발표하고, 이를 위해서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전략적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중앙자살예방센터 한창수 센터장은 “자살예방백서를 통해 지역 실무자 및 관계자들이 자살 현황 및 특성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근거기반의 자살예방 사업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 센터장은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사업의 확대 및 집중적인 추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된다
영아의 장 내 미생물이 아토피피부염 발달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