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술' 조금만 마시고 자도 잠이 주는 보약 효과 없어져

2018-05-14 15:24:12, Hit : 148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박주연 기자] 

술을 조금만 마시고 자도 수면의 원기 회복기능이 손상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 탐페레기술대학(Tampere University of Technology) 연구팀이 'JMIR Mental Health'지에 밝힌 18-65세 연령의 총 4098명의 남녀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특수 장치를 사용해 최소 2일 이상 참여자들의 술을 마셨을 경우와 마시지 않았을 시의 수면중 심박변이도(Heart rate variability, HRV)를 측정한 결과 술을 마시는 것이 수면의 원기 회복기능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술을 조금만 마셔도 정상적으로 수면이 9.3% 가량 제공하는 생리적 회복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한 잔 정도만 술을 마셔도 수면의 질이 손상되고 적당이 마실 경우와 과도하게 마실 경우에는 수면의 원기 회복능이 각각 24%, 39.2% 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같은 결과는 남녀 모두에서 동일했고 술을 마시는 것이 활동적인 사람과 정적인 사람 모두에서 똑 같은 영향을 미쳤으며 술의 해로운 영향이 고령자 보다 어린 사람에서 더 현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젊고 활동적인 사람도 자는 중 회복에 술이 미치는 해로운 영향을 입기 쉽다"라고 강조했다.    




고령임신은 자연 분만이 힘들다?
'동공반사' 보면 영아 자폐증 조기 진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