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젊었을 적 외상성뇌손상 입으면 향후 '치매' 발병 위험 높아

2018-04-13 22:44:14, Hit : 126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 

뇌 손상을 당한 사람들이 향후 치매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대학 연구팀이 '란셋 정신의학저널'에 밝힌 280만명 가량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한 번 이상 외상성 뇌손상을 입은 사람들이 이 같은 손상을 입은 적이 없는 사람들 보다 치매 발병 위험이 2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손상을 입은 사람들이 생애 어느 시점에서든 치매가 발병할 위험이 63% 더 높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연구들에 의하면 낙상과 자동차 사고 등을 포함한 뇌 손상이 향후 치매 발병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난 바 있지만 이 같은 연구결과들은 일치하지 않은 결과를 보여 온 가운데 36년 이상에 걸쳐 진행한 이번 연구결과 심지어 단 한 번의 경미한 외상성 뇌손상을 입는 것이 향후 치매 발병 위험을 17% 더 높이고 이 같은 손상 빈도가 잦고 심할 수록 이 같은 위험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다 어릴 적 손상을 입는 것이 치매 발병 위험을 더 높여 30대 손상을 입은 경우 향후 치매 발병 위험이 37% 더 높은 반면 50대에 입은 경우에는 단 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외상성 뇌손상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며 특히 어린 나이에 주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WHO·UNICEF 병원·산후조리원 이유식 팔 생각말고 모유 수유 권고해라
땅콩-시리얼 등 ‘니아신’ 녹내장 예방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