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경찰 CSI요원 10명 중 2명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2018-04-13 22:41:17, Hit : 131
작성자 : 관리자
살인 사건, 변사 사건, 강간 사건 순으로 스트레스 유발

[메디컬투데이 황영주 기자] 

살인사건 등을 빈번하게 접하는 경찰 과학수사요원(CSI)의 20%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호남대학교 간호학과 김은아 교수와 노선미 광주경찰청 과학수사계 검시조사관 연구팀은 ‘경찰 과학수사요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발생 영향요인’ 연구논문을 통해 전국 7개 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에 근무 중인 과학수사요원 168명과 검시조사관 58명 등 226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과학수사를 담당하는 요원은 경찰청 및 각급 경찰관서의 과학수사 업무 담당부서에 소속되어 과학수사 관련 증거자료 수집, 분석, 감정 등에 종사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특히, 검시조사관은 변사자 또는 변사의 의심이 있는 시체 및 그 주변 환경을 종합적으로 조사하여 범죄 관련성을 판단하기 위하여, 생물학·해부학·병리학 등 전문 지식을 갖추고 과학수사 기능에 배치된 변사체를 검시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연구결과 과학수사요원 가운데 외상 후 스트레스 고위험군은 19.9%(45명), 저위험군은 80.1%(181명)로 나타났고 업무 수행 중 가장 스트레스를 유발한 사건으로는 ▲살인 사건 50.0% ▲변사 사건 30.1% ▲사고나 강간 사건 19.9% 등이 높은 비율로 분석됐다. 

또한 연구팀에 따르면 사건 현장에서 객관적 증거를 직접 수집하거나 변사체를 직접 검시하는 직무를 수행하는 경찰 과학수사요원은 충격적인 외상사건에 빈번하게 반복 노출되면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발전할 수 있는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발생을 줄이려면 주변인으로부터 존중받는 사회적 지지와 곤란한 상황을 극복하는 능력인 회복 탄력성이 중요하다”며 “외상사건을 경험했을 때 스트레스가 누적되거나 만성화되기 전에 예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봄나들이 골절사고 급증…개방성 골절 등 외상 후 만성골수염 주의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체위성 어지럼증 원인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