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소변에 나트륨 배출량 많으면 비만 위험 7배

2018-04-13 22:40:21, Hit : 181
작성자 : 관리자
나트륨 고배출 그룹, 평균 체중 저배출 그룹보다 평균 8㎏ 무거워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소변에서 나트륨 배설량이 많으면 비만 위험이 7배 가까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이는 나트륨 섭취가 과다하면 비만해지기 쉽다는 것을 뜻한다. 


9일 전남대 식품영양과학부 허영란 교수팀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5년까지 광주 거추 19~69세 성인 80명을 소변에서 나트륨이 적게 배출되는 그룹(40명)과 많이 배출되는 그룹(40명)으로 나눈 뒤 두 그룹 간 비만율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허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의 소변을 24시간 수집해 소변을 통한 나트륨 배출량을 측정한 뒤 141.75 mmol/㎗ 이상이면 나트륨 고(高)배출 그룹, 141.75 mmol/㎗ 미만이면 나트륨 저(低)배출 그룹으로 분류했다.  

소변을 통한 나트륨 고배출 그룹은 저배출 그룹에 비해 평균 연령이 높았다. 이는 나이가 많을수록 나트륨을 더 많이 섭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남성의 비율과 흡연경력 비율도 더 높았다. 나트륨 고배출 그룹의 평균 체중은 65.8㎏으로, 저배출 그룹(57.9㎏)보다 8㎏ 가까이 무거웠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도 고배출 그룹이 평균 23.6으로, 저배출 그룹(21.3)보다 높았다. 내장 지방 면적(㎠)도 더 넓었다(고배출 그룹 87.6, 저배출 그룹 68.0). 허리둘레와 엉덩이둘레, 허리둘레/엉덩이둘레 비(比)도 고배출 그룹이 더 높았다.  

허 교수팀이 성별, 나이, 흡연경력, 수입을 모두 고려해(보정) 비만 위험률을 분석한 결과 고배출 그룹이 저배출 그룹보다 6.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허 교수팀은 논문에서 “건강한 성인에서 나트륨 섭취는 비만과 상관성이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나트륨이 비만을 유발하는 것은 나트륨 섭취 뒤 갈증이 느껴져 당이 첨가된 음료나 탄산음료를 더 많이 마시게 되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나트륨이 다량 함유된 식품이 에너지 밀도가 높은 경우가 많아 전체적인 에너지 섭취량을 높여 비만을 일으킨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나트륨이 에너지 섭취와는 독립적으로 비만을 일으킨다는 가설도 제기됐다. 

한편, 이 연구결과(광주지역 성인의 나트륨 배설량과 비만의 관계)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임신중 우울증 약물 복용한 엄마 아이들 뇌 비정상적 발달 우려
폐경 여성 '에스트로겐 요법' 당뇨병 예방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