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유방암' 치료 새로운 치료법 나오나?

2018-01-23 14:47:09, Hit : 168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박주연 기자] 

유방암 세포의 에너지를 고갈시켜 성장을 멈추게 하는 새로운 방법이 규명 향후 치료 내성 유방암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암 세포들은 체내 퍼지기 위해 핵내 에너지를 생성할 필요가 있는 바 이는 유방암 세포들이 호르몬 수용체로 작용 하는 단백질들을 소유 에스트로겐이나 프로게스테론 같은 호르몬의 공급을 받아야 함을 의미한다.

이 같은 호르몬들은 유방암 세포들이 퍼지도록 돕는 바 따라서 호르몬 요법은 호르몬 수용체를 차단 암이 퍼지거나 재발하는 것을 막는다.

그러나 이 같은 호르몬 차단 약물들은 종종 각종 부작용을 유발하고 암이 퍼지고 치료에 내성이 생기는 새로운 길을 찾아 완전히 효과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22일 캐롤린스카 연구소 연구팀이 'Nature Communications'지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 호르몬 공급을 받는 유방암 세포의 에너지원을 차단하는 새로운 방법이 규명돼 향후 보다 효과가 더 좋은 약물을 개발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구팀은 유방암 세포들이 증식할 필요가 있는 에너지를 얻는 데 도움이 되는 단일 단백질과 이를 억제하는 단일 성분이 규명됐다. 

연구결과 유방암 세포내 뉴클레오타이드대사효소(nucleotide-metabolizing enzyme)인 NUDT5 라는 단백질을 유방암 세포들이 핵내 에너지 생성을 위해 사용하고 이 같이 생성된 핵 에너지가 암 유발 유전자 발현을 유발하는데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이 같은 NUDT5 활성을 차단할 수 있는 단일 물질을 개발하려고 한 바 TH5427 이라는 성분이 성공적으로 NUDT5 를 차단 유방암 세포들이 퍼지는 것을 막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NUDT5 를 차단하는 것이 유방암 치료에 있어서 새로운 치료적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평창 올림픽 출전 선수들 '커피' 줄이세요
10대 후반 술 많이 마시면 향후 '간질환' 발병 위험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