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반도체 제조업 여성 노동자의 백혈병 위험도, 일반인의 2.57배

2018-01-13 19:13:11, Hit : 132
작성자 : 관리자
안전보건공단, 2017년도 사전예방적 역학조사 결과보고서

[메디컬투데이 최성수 기자]

반도체 제조업 여성 노동자의 백혈병 위험도가 일반인의 2.57배로 집계됐다.


10일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전체 노동자의 2002~2015년 건강보험공단 진료기록을 이용해 노동자들의 주요질병 발생 경향 및 업종별 코호트(cohort)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국내 전체 노동자의 2002~2015년 건강보험공단 진료기록을 이용했다. 

구체적으로 반도체 제조업 여성 노동자의 백혈병 위험도는 대조군(공무원 및 사립학교 교직원)의 2.57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병의원 종사자에게서 근골격계질환의 일종인 흉요추간판 탈출증이 대조군 대비 남자 1.39배, 여자는 1.7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우울증의 경우에는 남자 2.94배, 여자 1.81배로 확인됐다.

아울러, 타이어 제조업은 남성의 경우, 위암(1.35배)과 고혈압(1.41배)이 대조군 대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 결과는 사무직ㆍ생산직의 구분과 노출 유해요인 확인이 불가능해 정확한 인과관계 규명에 한계가 있다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이에 공단은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향후 상세한 연구를 통해 직종별, 업종별 발생경향 추적이 필요하다”며 “향후, 반도체 관련 업종의 종합적인 모니터링을 위해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여 사전예방적 모니터링 체계를 상시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외에도 1, 2-디클로로프로판(1,2-DCP) 등 세척제 취급 실태조사와 활선작업 근로자의 작업 관련성 건강 장해 기초 연구 등 사전예방적 역학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공단이 공개한 2017년도 사전예방적 역학조사 결과보고서는 공단 연구원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여가부, 변호사시험 응시 제한에 임신·출산 기간 예외 권고
흡연 청소년 자살시도 경험, 비흡연 청소년의 4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