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옆으로 누워 자면 수면무호흡 개선에 효과 있다

2018-01-13 19:10:34, Hit : 78
작성자 : 관리자

무호흡-저호흡 지수 평균 54.1% 호전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국내 연구진이 옆으로 누워서 잘 때 수면무호흡에 대한 자세치료를 입증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 연구팀은 지금까지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하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시행된 자세치료의 효과를 조사한 연구들을 선정해 리뷰 및 메타분석했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상기도가 좁아지거나 막혀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코골이, 주간 졸음, 집중력 저하, 기억력 감소, 성기능 장애 등 다양한 증상과 고혈압, 당뇨, 부정맥,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빠른 진단과 함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자세치료는 중력의 영향으로 연구개와 혀 같은 연조직이 아래로 처지면서 상기도의 내경이 좁아지게 되는 ‘바로 누운 자세’에서 벗어나 상기도가 상대적으로 넓어지게 되는 ‘옆으로 누운 자세’로 만들어 결국 수면호흡장애를 개선시키는 치료방법이다. 대부분의 중증환자는 자세에 따라 수면호흡장애의 변화가 크지 않아 주로 경도나 심하지 않은 환자가 자세치료의 대상에 속하게 된다. 

연구팀은 자세치료가 수면호흡장애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관련 22개 연구로부터 총 505명의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의 자료를 분석하였는데, 자세치료 전후 수면 1시간당 무호흡과 저호흡을 합한 횟수의 변화를 확인한 결과 무호흡-저호흡 지수가 치료 전에 비해 치료 후 평균 54.1% 호전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자세치료가 수면 중 산소포화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관련 11개 연구로부터 총 270명의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의 자료를 분석하였는데, 자세치료 전후 최저산소포화도의 변화를 확인한 결과 최저산소포화도는 치료 전에 비해 치료 후 평균 3.3% 호전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수면 1시간당 각성 횟수인 각성지수와 누워있는 시간 대비 실제 잠을 잔 시간의 비율인 수면효율 등은 자세치료 전후 통계적으로 유의한 변화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지호 순천향대 부천병원 수면의학센터장은 “수면무호흡증을 성공적으로 호전시키기 위해서는 개별 환자의 신체 구조, 수면다원검사 결과, 치료 선호도 등 환자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치료가 필요하다”며 “자세치료는 신체 구조상 문제가 없으면서 바로 누운 자세에 비해 옆으로 누운 자세에서 무호흡-저호흡 지수가 50% 이상 감소하는 경도의 자세의존성 수면무호흡증 환자에게 시행했을 때 많은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독감 유행하는 겨울철 치아관리 중요한 이유
당뇨병 초기 단기·집중 인슐린 치료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