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위 종양 내시경 절제술 환자, 시술 전 철저한 검사 필요”

2018-01-06 10:05:15, Hit : 292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위 종양 내시경 절제술 환자의 경우 시술 전 철저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위암센터 박재명·이한희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위암 또는 위선종으로 내시경적 절제술을 시행받은 환자 1107명을 조사한 결과 2개 이상의 동시성 병변을 가진 동시성 위 선종 혹은 위암 환자 환자가 18.7%(190명)였다고 4일 밝혔다.

이 수치는 일반적으로 10명중 1명으로 알려져 있는 동시성 위암보다 높은 수치이다. 비록 위암의 전 단계인 위선종이 포함되어 높게 나타났지만, 이 역시 동시성 종양으로 향후 위암 가능성이 높은 병변으로 임상적으로 중요한 정보이다. 
우리나라 국가 암 검진에 포함된 위내시경 검사는 위암을 조기 발견하여 생존율향상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지만, 위암이 늦게 발견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위암을 진단받은 환자 중 10-14%는 첫 내시경 검사에서 위암을 찾아내지 못했다는 후향적 연구결과도 있다. 

연구팀은 내시경적 절제술 시행 이전에 동시성 병변을 모두 찾은 경우(완전검사군)와, 동시성 병변의 일부를 절제술 후 1년 내 추적검사로 뒤늦게 발견하여 치료가 늦어진 경우(불완전검사군)로 나누어 비교 분석하였다.  

그 결과, 시술 전 내시경 검사시간이 크게 차이가 났다. 완전검사군의 내시경 검사시간은 6.5분이었던 데 비해, 불완전검사군의 내시경 검사시간은 3.8분으로 완전검사군에서 내시경 검사시간이 훨씬 더 길었음을 확인하였다. 

연구자들은 이렇게 된 이유로, 동시성 병변 중에서 평평한 모양이거나 크기가 작은 경우처럼 자세히 관찰해야만 간과하지 않고 발견할 수 있는 병변이 있기 때문으로 확인하였다.  

▲이한희-박재명 교수 (왼쪽부터) (사진=서울성모병원 제공)


이한희 교수는 “위 내시경 전문의가 환자의 위에서 암을 발견했을 때, 또 다른 병변이 다른 부위에 동시에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하여 전체 위를 적절한 시간을 가지고 세밀하게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재명 교수는 “조기 위암은 수술 후 장기 생존율이 95% 이상일 정도로 높기 때문에 0∼1병기 단계에서 암을 일찍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런 환자의 경우 개복수술 후 위를 잘라내는 방법 대신 내시경을 이용해 환부만 기술적으로 도려내는 치료로, 혹은 내시경 절제술로 불가능한 경우에도 복강경수술로 수술 상처를 최소화하면서 위 기능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다”며 조기발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 국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지 ‘Surgical Endoscopy’ 2017년 10월호에 게재되었다.    




"공부 못한다고 차별" "운동도 맘껏 못해".. 마음 속 괴물을 깨워
부유할수록 날씬…강남구 비만율 가장 낮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