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소아청소년 10명 중 7명 '간접흡연' 노출

2018-09-27 16:03:28, Hit : 75
작성자 : 관리자
우울·불안 증상 보일 가능성↑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소아청소년 10명 중 7명은 부모의 간접흡연에 노출되고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단국대 보건대학원 하미나 교수팀이 3~18세 소아청소년 2167명을 대상으로 간접흡연 노출 여부와 문제 행동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비율은 3~4세 20%, 6~11세 28%, 12~18세 39%로 집계됐다.

간접흡연에 노출된 소아청소년은 우울이나 불안 등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컸는데,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은 소아청소년대비 3~5세는 2.74배, 6~11세는 10.66배, 12~18세는 11.62배로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한국에서의 간접흡연 노출은 어린이의 문제 행동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아청소년의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은 2011년 39.6%, 2013년 30.7%, 2015년 29%로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간접흡연의 노출로 아이들의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집에 아이가 있을 때만큼이라도 담배를 피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낮에 너무 졸려우면 '알츠하이머질환' 위험 높아
국내 연구진, 파킨슨병 진행 기전 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