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청소년 자살 2년 연속 증가…우울한 청소년 25.4%

2018-04-08 17:02:28, Hit : 242
작성자 : 관리자
자살’, ‘자해’, ‘가출’ 등 극단적 단어 포함 상담글 6.4% 차지


[메디컬투데이 황영주 기자] 

지난해 114명의 초중고교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감소하던 청소년 자살이 2년 연속 증가하는 등 청소년 자살이 다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청소년 자살 예방을 위한 ‘다 들어줄 개’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지난 3개월 반 동안 축적한 청소년들의 고민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생명보험재단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을 청소년 자살문제 해결의 첫 걸음으로 보고, 청소년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 들어줄 개’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마이크로 페이지를 통해 누적된 자체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한 결과 진로적성/성적(258건, 43.7%)으로 고민하는 청소년이 가장 많았으며, 대인관계/학교폭력(125건, 21.2%)과 가정문제(58건, 9.8%)가 그 뒤를 이었다.  

뚜렷한 원인 없이 우울해하는 청소년들도 25.4%(150건)나 되었다. 고민의 심각한 정도를 살펴보면, 중증에 해당하는 상담글은 전체의 17.8%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자살’, ‘자해’, ‘가출’ 등 극단적 단어를 포함한 상담글 수는 총 38건으로 6.4%를 차지했으며, 보다 심층적인 상담 및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에게는 전국 Wee센터 및 정신건강센터 등 18개의 기관에 총 53건의 상담을 연계했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청소년 자살은 충동성이 강한 만큼 기성세대는 아이들의 고민을 한 때의 방황으로 넘기거나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지 말고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줄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생명보험재단은 청소년들의 생활스타일과 발달특성을 고려해 성장기 고민을 보다 체계적, 통합적으로 상담, 관리해줄 수 있는 SNS 기반의 ‘청소년종합상담시스템’을 교육부와 함께 구축하는 등 국가의 미래인 청소년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실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입덧 심한 임신부, 영양섭취 소홀시 저체중아 위험 2.45배
'채소' 많이 먹으면 동맥 혈관 건강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