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자폐증' 앓는 아이들 두 가지 언어 구사하면 인지능력 ↑

2018-01-30 21:01:04, Hit : 229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박주연 기자] 

자폐계질환을 앓는 두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아이들이 한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아이들 보다 정신기능이 더 좋아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맥길대학 연구팀등이 ' Child Development'지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두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것이 자폐증을 앓는 아이들에서 인지적 유연성(cognitive flexibility)을 개선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폐증을 앓는 아이들은 인지적 유연성이 손상되 한 가지 일을 하다 다른 일을 하기가 어렵다. 

정상적으로 한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10명과 두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10명 등 정상적으로 발달한 20명과 한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10명과 두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10명 등 자폐계질환 진단을 받은 20명 등 총 4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자폐계질환을 앓는 두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아이들이 자폐계질환을 앓는 한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아이들 보다 인지적 유연성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의미있지만 소규모를 대상으로 한 연구인 바 훨씬 더 많은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를 통한 확증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알츠하이머질환' 새로운 치료법 개발되나
'꾸준한 운동' 유방암 성공적 치료한 사람 오래 살게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