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10대 후반 술 많이 마시면 향후 '간질환' 발병 위험 높아

2018-01-23 14:46:23, Hit : 250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 

10대 후반 술을 마신 남성들이 향후 간질환 발병 위험이 더 높고 또한 현재 남성들의 알콜 섭취에 대한 안전 가이드라인이 지나치게 느슨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스웨덴 캐롤린스카대학병원 연구팀이 'Hepatology'지에 밝힌 18-20세 연령의 총 4만9000명 이상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10대 후반에 얼마나 술을 많이 마시느냐가 향후 간경화 발병 위험을 미리 예측케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콜 섭취는 간질환과 심장질환 그리고 일부 암 발병의 주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는 바 현재 미국의 경우에는 알콜 사용 권고 기준이 남성의 경우 하루 두 잔 이하 여성의 경우에는 한 잔 이하이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이 알콜이 이전 믿어지고 있는 것 보다 남성의 건강에 더 큰 해를 미칠 수 있어 이 같은 권고 기준이 개정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를 통한 확증이 필요하지만 남성들은 음주 습관을 보다 건강하게 바꾸고 가급적 조기에 음주량을 줄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유방암' 치료 새로운 치료법 나오나?
후천적 청각신경병증 야기 새로운 난청 유전자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