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10대 여학생의 비타민D 결핍 가능성 또래 남학생의 1.7배

2018-01-19 10:50:53, Hit : 129
작성자 : 관리자
10대 청소년 10명 중 8명 비타민D ‘결핍’

[메디컬투데이 남재륜 기자] 

10대 여학생의 비타민D 결핍 가능성이 같은 또래 남학생의 1.7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10대 초반보다 후반에서 비타민D 결핍 가능성이 2.2배 높았다.


경인여대 간호학과 이윤정 교수팀이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0∼18세 청소년 중 혈중 비타민D 검사 결과가 있는 2384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결과 전체 조사 대상 10대 청소년의 78.2%인 1863명이 혈중 비타민 D가 20ng/㎖ 이하로 비타민D 결핍 상태였다. 연령별론 10~12세 어린이가 68.5%의 결핍 상태를 보였으며, 13~15세는 78.9%, 16~18세는 86.3%가 비타민D 결핍 상태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결핍 가능성이 높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10~12세 어린이에 비해 16~18세 청소년의 비타민D 결핍 가능성이 2.2배 높았다”며 “10대는 나이가 들수록 바깥에서 신체활동을 할 가능성이 낮고 체지방성분 증가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우리나라처럼 입시위주의 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환경에선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수업시간의 양이 절대적으로 많아지는 것이 비타민D 결핍 상태를 부를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특히 7차 교육과정 시작과 함께 고등학생은 체육을 선택으로, 중학생도 최소단위의 체육 수업만 받도록 교육과정이 개편되면서 체육수업 시간이 많이 줄어든 것도 햇볕을 받으면 피부에서 합성되는 비타민D가 부족하게 된 한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이번 연구에선 비타민D 결핍의 성별 차이도 두드러졌다. 10대 여학생의 84.5%, 남학생의 73.6%가 비타민D 결핍 상태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여학생의 비타민D 결핍 가능성이 남학생의 1.7배였다”며 “이는 단순한 성별 차이라기보다는 남학생이 여학생에 비해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고, 칼슘 섭취 가능성이 더 높은 데다, 여학생은 햇볕을 가리는 옷을 선호하고, 선크림을 더 자주 바르며, 화장을 더 많이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 소득수준별론 저소득층 학생의 88.2%, 고소득층 학생의 73.8%가 비타민D 결핍인 것으로 나타났다. 

격렬한 신체활동은 비타민D 결핍 가능성을 낮추는 요인으로 확인됐다. 격렬한 운동을 즐기는 10대의 73.1%, 격한 운동을 멀리 하는 10대의 85.2%가 비타민D 결핍상태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 10대가 비타민D 결핍 상태일 가능성은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는 10대의 2.1배였다”며 “신체활동 자체가 비타민D를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신체활동은 뼈 내의 골질량을 증가시키고, 칼슘 배출을 줄이며 흡수율을 높인다고 알려졌고, 혈중 칼슘이 증가하면 혈중 비타민D의 손실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10대의 경우 나이가 상대적으로 많을수록, 여성일수록, 운동을 멀리 할수록, 저소득 세대에 속할수록 비타민D 결핍 상태이기 쉽다는 의미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학교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대장암 환자 전립선암 발생률, 일반인의 2.3배”
인공지능 ‘딥러닝’으로 직업성 폐 질환 진폐증 진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