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혼자만의 시간 선호하는 집순이들, 잘못된 휴식은 오히려 ‘독’

2018-01-19 10:48:31, Hit : 148
작성자 : 관리자
잘못된 자세, 관절 통증 유발하고 심하면 디스크로 악화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집순이’, ‘집돌이’를 자처하는 ‘나혼자 족’이 늘고 있다. 이들은 여가시간에 외출하기보다 실내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선호한다. 


주로 침대에서 스마트폰을 보거나 노트북으로 밀린 드라마와 예능을 몰아보며 힐링 시간을 갖는다. 하지만 잘못된 휴식은 오히려 독이 되기도 한다. 

잘못된 자세는 관절 통증을 유발하고 심하면 디스크로 악화된다. 특히, 엎드린 자세는 엉덩이와 등뼈가 위로 솟아 척추에 부담을 준다. 목에 부담이 없도록 낮은 베개를 사용하고 자세를 자주 바꿔 특정 부위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전진만 교수는 “부적절한 자세가 장시간 지속되면 몸과 어깨가 뻣뻣해지기 쉽다”라며 “엎드려 자는 것보다 똑바로 자는 것이 좋고 옆으로 자는 자세가 편하다면 무릎 사이에 베게나 쿠션을 끼는 것이 척추 건강에 도움 된다”고 언급했다. 

전기장판을 장시간 사용하면 피부건조의 악화 또는 열성홍반 등의 위험에 노출된다. 높은 온도에 피부가 노출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그물모양의 홍반과 갈색반이 생기는 열성홍반이 발생할 수 있다.  

피부과 신민경 교수는 “전기장판은 피부가 과도한 열에 노출되지 않도록 얇은 수건이나 이불을 깔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라며 “온도는 저온으로 설정하고 잠을 잘 때는 타이머 기능을 활용해 장시간의 노출을 피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골다공증은 뼈가 약해져 쉽게 부러지는 질환. 골다공증의 주요 원인은 비타민D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비타민D는 뼈에 도움을 주는 칼슘, 인산의 흡수를 촉진하고 면역기능을 조절한다. 부족하면 골다공증, 퇴행성관절염 등 근골격계 질환과 성장 저하, 구루병, 골연화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정형외과 강경중 교수는 “외부 활동과 일상생활이 제한적이면 비타민D 합성에 중요한 햇볕 노출량이 감소해 비타민D가 부족할 수 있다”라며 “하루 20분 정도 자외선을 쬐면 부족한 비타민D를 보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사용하기 쉽다. 이는 오히려 눈을 가장 피로하게 만든다.  

안과 진경현 교수는 “불을 다 끄고 어두운 상태로 스마트폰을 가까이 보는 것은 눈을 가장 피로하게 만드는 조건이다”라며 “글자가 작다고 스마트폰을 너무 가까이에서 보지 말고 글자 크기를 키우는 기능을 활용해 화면과 눈의 거리가 멀어지도록 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인공지능 ‘딥러닝’으로 직업성 폐 질환 진폐증 진단한다
'유전자 조작 프로바이오틱+브로콜리 추출물' 대장암 치료 효과 2배 늘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