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아동/청소년건강


 “ADHD 고위험군 아동, 성장하며 증상 호전될 수 있어”

2017-12-18 23:21:02, Hit : 66
작성자 : 관리자

단국대의료원 소아발달장애 환경보건센터 연구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고위험군과 정상아동군에서 연령에 따른 증상의 변화 양상이 서로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 왔다.

단국대의료원 소아발달장애 환경보건센터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천안지역 초등학생 약 450명을 대상으로 초등학교 1학년부터 4학년까지 4년간 아동들의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증상에 대한 평가를 연 1회씩 추적한 연구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아동들이 성장함에 따라 정상 아동들과 고위험군 아동 모두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점수가 감소하는 양상으로 나타났다. 

다만 정상 아동들과 고위험군 아동들의 경우 점수가 변화하는 양상에는 차이가 있었다. 정상 아동들의 경우 1학년(만 7세)에 비해 2학년 때에 오히려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점수가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후 성장할수록 점수가 서서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학년 때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점수가 높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고위험군의 경우에는 정상 아동들에 비해 이른 시기인 1학년 때부터 증상의 점수가 더 빠른 속도로 호전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렇게 ADHD 고위험군 아동의 증상이 정상군보다 빠르게 감소한 것은 1학년의 경우 아직 뇌성숙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은 상태의 어린 친구들이 포함되어 있어 성장하면서 정상군 아동들보다 점수가 빠르게 감소한 것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한 전반적인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증상 점수는 남자 아동이 여자 아동에 비해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연구 초기 고위험군의 비율은 6.8%였으며, 대부분의 아동은 점수가 정상범위 내에 속해 있었기 때문에 남자 아동이 여자 아동에 비해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주의하여야 한다. 

환경보건센터 김경민 교수는 “상당수의 아동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후로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증상을 보인다고 해도 아이들이 성장함에 따라서 증상의 호전을 보이기 때문에 부모님들이 그런 증상에 과하게 불안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다만 아이들이 증상을 보일 경우 학교나 가정에서 여러 가지 부정적인 평가를 받으면서 자존감이 저하되는 등의 심리적 영향을 받을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을 경우 전문가를 찾아서 평가를 받고 필요할 경우 적절한 치료계획 및 양육방식에 대한 정보를 받는 것이 아이들이 장기적으로 좋은 어른으로 성장을 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최근 SSCI 저널(Psychiatry investigation)에 발표했다.   




“근감소성 비만 노인, 약 줄이고 단백질 섭취 늘려야”
건강음주법의 시작은 공복 상태서 음주 피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