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건강한생활


 오래 앉아있으면 암위험 최대 82% 증가

2020-07-06 13:27:00, Hit : 64
작성자 : 관리자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사람일수록 암위험이 높아지며, 반대로 활동량이 많아지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MD암센터 연구팀이 미국의사협회지 온콜로지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앉아있는 시간이 많은 사람은 나이와 성별, 질병상태를 감안해도 서있는 시간이 가장 많은 사람에 비해 암사망위험이 8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 대해 "앉아있는 시간과 암사망의 밀접한 관련성을 최초로 입증했다"면서 "최소한 30분간의 신체활동을 하면 암위험을 8% 낮출 수 있고, 중등도 운동이면 31%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13년간 암이 없는 약 8천명을 대상으로 측정장치를 달게하고 일주일간 서있는 시간을 측정했다. 이들 대상자는 2003년부터 2007년에 실시된 45세 이상 미국인 3만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대규모 뇌졸중연구에도 참가했다.


앞서 발표된 연구에서는 건강한 식단과 운동, 금연 등 건강한 생활습관이 암사망을 50% 이상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됐었다.


저작권자 © 메디칼트리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 시대에는 집밥·운동 필수
비용효과 높은 조현병치료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