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건강한생활


 우리 국민 76%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잘했다”…감염병 대응능력 발전 기대

2020-06-26 13:46:32, Hit : 68
작성자 : 관리자

10명 중 8명은 "메르스 보다 방역정책과 대응 한 단계 더 발전"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우리 국민 10명 중 9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를 통해 우리나라의 감염병 대응능력이 더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이후 우리나라의 방역정책과 대응이 한 단계 더 발전했다고 응답한 비율도 83.2%로 조사됐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4월 30일 전국 17개 광역시・도 15세 이상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국민 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국민 76.3%가 잘했다고 평가했다. 이는 2015년 정부의 메르스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인 29.0%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신종감염병 발생 시 대응능력에 대해서는 ‘의료진/의료기술’을 신뢰하는 비율이 90.7%로 압도적인 지지를 보였다. ‘정부의 대응역량’에 대한 지지는 69.3%, ‘성숙한 시민의식’은 62.1%로 나타났다.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어떠한 상황이 예상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 49.4%가 ‘독감(인플루엔자) 수준의 고열 증상을 경험하고 완치될 것’으로 예상했고, ‘무증상 또는 감기 정도의 가벼운 증상을 경험하고 완치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자는 41.3%로, 국민 대다수는 코로나19가 치명적이지 않다고 여기는 것을 알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응답자 52.9%는 ‘종교집회 등 대규모 모임/단체활동’을 꼽았다. ‘지속적 해외유입’(16.3%), ‘자가격리 이탈, 역학조사 허위진술 등 개인 일탈행동’(14.7%)이 그 뒤를 이었다.

이은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우리나라 방역체계가 진일보한 점은 분명하지만, 향후 신종감염병 출현에 대비하기 위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그 일환으로 ‘감염차단 도시(Unfecion City)’를 제안했다.

부정 접두어 ‘un’과 감염을 의미하는 ‘infection’의 합성어인 ‘감염차단 도시(Unfection City)’는 감염병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만든 도시를 의미한다. 도시 설계부터 모든 재료와 자재 등에 감염차단 소재를 적용하고, 건축물의 경우 사람이 건물에 들어설 때 자동으로 감염 여부를 판단하여 소독한다는 구상이다.

건물 내 또는 거리에서는 로봇과 드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감염 의심자와 확진자를 발견한 뒤 방역당국으로 전송하고 인공지능이 분석하는 ‘스마트 역학조사 시스템’도 포함된다.

이은환 연구위원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의 실천에 전적으로 의존해야 하는 방역정책과 확진자의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노동집약적인 역학조사 방법은 한계에 봉착했다”며 “기존의 방역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도시 전체가 방역기능을 할 수 있는 신개념 스마트 감염병 감시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임플란트 후 식습관 관리는 이렇게…“질긴 음식은 피하세요
복지부 "감염병 정책 등 사업 전반, 질병청에 전면 이관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