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 고혈압


 치료 어려운 고혈압, 몸 속 '납' 얼마나 쌓였나 보면 안다

2018-10-29 11:05:07, Hit : 106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 

경골이라는 뼈 외층내 축척된 양에 의해 축척되는 체내 납이 얼마나 쌓였느냐가 치료가 어려운 고혈압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미시건대학 연구팀이 '미심장학회저널'에 밝힌 475명이 전역 군인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참여자중 97명이 치료가 어려운 약물 내성 고혈압 진단 기준을 충족한 가운데 연구결과 경골내 피질골로 측정되는 체내 납 축척량이 약물 내성 고혈압의 인식되지 않은 위험인자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경골내 뼈 1그램당 납이 15마이크로그램 더 축척시 마다 치료 내성 고혈압 발병 위험이 19%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슬개골이나 혈액내 납 축척과는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경골내 납 축척이 치료가 어려운 고혈압 발병 위험의 생표지자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유해중금속 광물찌꺼기 저장시설 45%, 주의표지판 無
혈압약 먹어도 왜 혈압 조절 안되나 했더니...'잇몸병'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