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수족구병 지속 증가…질본, 예방수칙 준수 재당부

2019-06-28 14:39:31, Hit : 23
작성자 : 관리자
0-6세 환자 많아…8월말까지 환자 발생 지속 전망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수족구병 환자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28일 밝혔다.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수는 2019년 23주(6.2~6.8) 21.5명(외래환자 1000명당), 24주(6.9~6.15) 29.0명, 25주(6.16~6.22) 41.0명으로 지속 증가했고, 특히, 0-6세 발생(49.3명)이 높았으며 8월말까지 환자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며,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면 감염 예방이 가능하나 일부 환자에서는 고열, 구토, 마비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 외에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증,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발열,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수족구병 발생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해 예방수칙를 반드시 준수하고,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므로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씻기, 장난감 등 집기 청결히 관리하기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비누·손세정제 속 '트리클로산' 골다공증 위험 높여
커피의 유전자 보호 효과 입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