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소아-청소년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 내원…성인보다 3배↑

2019-05-08 14:36:56, Hit : 59
작성자 : 관리자
자전거 사고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소아‧청소년(19세 이하)이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비율이 성인보다 약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2012-2017년 동안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현황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하여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환자수는 4만6635명으로 이는 전체 교통사고 환자(27만828명) 중 17.2%에 해당되며, 남자(3만6854명)가 여자(9781명)보다 4배 가량 더 많았다. 

특히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율(36.2%)은 성인(12.3%)보다 3배 높았으며, 이는 전체 자전거 사고율(17.2%)과 비교해서도 2배 높았다. 

자전거로 인해 손상이 많이 발생하는 소아‧청소년의 손상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 자전거 사고는 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2-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봄철인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주중보다는 주말, 오전보다는 오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부위는 외상성 머리손상(46.6%)이 주로 차지하며, 다음으로 상지(21.9%), 하지(15.7%)순으로 나타났으며, 사고 발생시 헬멧 착용은 4.6%에 그쳐 대부분 미착용(70.3%)으로 나타났다. 

손상 발생 시 활동 현황을 보면 여가활동(53.1%)과 일상생활(38.2%)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으며, 발생장소로는 주로 일반도로(44.5%)가 많았으며 골목길도 높은 비중(28.7%)을 차지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안전한 자전거 타기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안전 교육과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안전한 자전거 운행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평소 학교와 가정에서 꾸준히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지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증상 없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이 최선의 예방책
시력 갑자기 저하된 부모님, 혹시 황반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