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과민성대장증후군, 유산균 섭취만으로 대폭 완화

2018-12-01 10:55:49, Hit : 25
작성자 : 관리자

 3종 혼합 프로바이오틱스, 과민성 대장증후군 개선 효과 입증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섭취만으로 대폭 완화할 수 있게 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신철민 교수는 30일 서울 광화문 HJ 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해 분당서울대병원을 찾은 과민성 대장증후군 환자 112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대표 발효식품인 김치와 아기의 분변 등에서 얻은 세 종류의 프로바이오틱스를 8주간 제공한 결과 뚜렷한 증상 개선 효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일동제약ㆍ분당서울대병원이 농림축산식품부와 IPET(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지원을 받아 3년 간 연구를 실시해 얻은 결과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이동호 교수는 “세 종류의 프로바이오틱스는 각각 한국의 김치, 한국 아기, 발효식품에서 얻은 것으로 ‘메이드 인 코리아’인 점이 특징”이며 “식물성 프로바이오틱스과 동물성 프로바이오틱스과 섞여 있어 마치 한국의 비빔밥을 연상시킨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인체 적용 연구에 참여한 과민성 대장증후군 환자 112명을 두 그룹(각각 56명)으로 나눈 뒤 의료진과 환자 모두 자신이 실제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를 닮은 물질(위약) 중 어떤 것을 제공하거나 섭취하고 있는지 알지 못하도록 했다. 이른바 위약(placebo) 효과로 인해 인체 적용 연구결과가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인체 적용 연구가 완료된 시점에서 최종까지 이 연구에 참여한 환자 104명에서 어떤 중대한 이상 반응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세 종류의 프로바이오틱스를 사람이 먹어도 안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교수는 “3종 혼합 프로바이오틱스를 8주간 섭취한 과민성 대장증후군 환자에서 복부 통증ㆍ복부 팽만감 같은 증상이 위약(僞藥)을 먹은 환자보다 눈에 띄게 좋아졌다”며 “3종 혼합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후 대변에서 프로바이오틱스 양이 크게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3종 혼합 프로바이오틱스가 배변 증상 이상 완화에 효과적이란 사실이 인체 적용 연구를 통해 확인된 셈이다.  

신 교수는 “과민성 대장증후군은 복부 불편감ㆍ설사ㆍ변비 등 배변습관의 변화를 유발한다”며 “전체 인구의 7∼9%에서 나타나며, 국내에서 계속 증가 추세에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자신들이 효능ㆍ안전성을 확인한 3종 혼합 프로바이오틱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건강기능원료 인증을 받아 과민성 대장증후군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사용되길 희망했다.    





대마초 끊으니 학습능 쑥쑥 좋아져
미디어 속 담배 마케팅, 청소년 흡연 부추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