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흡연 청소년 자살시도 경험, 비흡연 청소년의 4배

2018-01-13 19:12:30, Hit : 282
작성자 : 관리자
현재 흡연자의 최근 자살 생각률 20%로 비흡연자의 2배

[메디컬투데이 남재륜 기자] 

청소년의 흡연이 자살생각과 자살시도 경험을 높이는 요인 중 하나인 것으로 밝혀졌다. 비(非)흡연 청소년 대비 흡연 청소년의 자살시도 경험률이 4배 가까이 높았다. 


부산백병원 가정의학과 김진승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제12차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국내 청소년 6만5528명(남학생 3만3803명·여학생 3만1725명)의 흡연 여부 및 흡연랑과 자살 관련 행동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에선 최근 30일 동안 담배를 한 개비라도 피운 적이 있는 사람을 ‘현재흡연자’로 정의했다. 지금까지 담배를 한두 모금이라도 피워본 경험이 있지만 최근 30일 동안엔 한 개비도 피운 적이 없는 사람은 ‘과거흡연자’로 분류했다.  
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청소년 7명중 1명(14.8%)는 평생 담배를 한두 모금 이상 피워본 경험이 있었다. 이 중 8.5%는 과거흡연자, 6.3%는 현재흡연자였다. 현재흡연자의 하루 평균 흡연량을 ‘9개비 이하’, ‘10~19개비’, ‘20개비 이상’으로 나눠 분류했을 때엔 하루 9개비 미만 피운다고 응답한 학생이 78.4%로 가장 많았다. 

현재흡연자 중 최근 12개월간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는 학생의 비율은 20%로, 5명 중 1명꼴이었다. 이는 비흡연자의 11.3%보다 2배 가까이 높은 비율이었다. 실제 자살시도까지 이어진 청소년의 비율도 현재흡연자에서 훨씬 높았다. 비(非)흡연자의 자살시도 경험률은 1.9%였지만, 현재흡연자의 자살시도 경험률은 4배가량 높은 7.3%에 달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어린 나이에 흡연을 시작하면 니코틴 의존성이 높아져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다”며 “외국 연구 결과에서도 청소년 흡연은 단독 요인으로 청소년의 자살 자살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인자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흡연 여부뿐만 아니라 흡연량도 자살생각과 자살시도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 

현재 하루에 담배를 20개비 이상 피우는 학생의 12개월 내 자살 생각 비율은 하루 9개비 이하로 피우는 학생에 비해 1.6배 높았다.  

자살시도 경험률은 학생의 흡연량이 늘어날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루 9개비 이하 흡연자 대비 10~19개비ㆍ20개비 이상 흡연자의 자살시도 경험률은 각각 약 1.6배, 2.6배였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반도체 제조업 여성 노동자의 백혈병 위험도, 일반인의 2.57배
담배 한 번 피면 3명중 2명 이상 매일 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