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건강마당


 고혈압ㆍ당뇨병 전단계 10명 중 3명 10년 내 관련 질병 걸린다

2018-01-10 16:58:26, Hit : 947
작성자 : 관리자
당뇨 전 단계, 이환율 37%로 고혈압 전단계 28.9% 보다 높아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고혈압이나 당뇨병 전단계인 성인 10명 중 3명은 10년 내 관련 질병으로 이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공단이 발간한 ‘질병 전 단계 수검자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한 자가건강관리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2007년까지의 건강검진 수검자들 중 고혈압 전단계군과 당뇨 전단계군을 대상으로 2015년까지 고혈압, 당뇨 및 관련 합병증으로 이환된 대상자는 567만1607명이었다.

이들을 혈압과 혈당 수치로 구분해본 결과 둘다 정상인 사람은 41%, 고혈압 전단계는 41.6%, 당뇨 전단계는 17.4%로 나타났다.

이 567만명의 건강상태를 약 10년 간 추적해본 결과, 고혈압·당뇨병·고혈압과 당뇨병을 함께 지니는 복합질관, 관련 합병증으로 이환된 사람은 25.6%다. 정상군에서는 17.2%로 이환율이 낮았지만 전단계군에서는 31.3%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당뇨 전단계는 37%로 고혈압 전단계군 28.9%보다 높게 나타났다.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이환율이 높았고, 고연령일수록, 운동부족,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을수록 등 이환율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또 질병 전단계 군이 고혈압, 당뇨 및 관련 합병증으로 이환되기까지 약 5년이 소요됐고 합병증 이환군은 42만원, 합병증 이환군은 160만원으로 정상군 대비 10~50만원 정도 더 지출했다. 

보고서는 “이들을 대상으로 실질적 만성질환으로의 유병 지연 및 의료비 감소 효과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질병 전 단계군의 건강관리에 있어 혈압·혈당 관리 뿐 아니라 연령과 건강지수, 생활습관과 더불어 가족력까지도 함께 고려돼야 한다”며 “특히 수검자의 경우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비수검자에 비해 높기 때문에 인구 대비 질병 전 단계 대상자들의 규모는 더 많이 분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감안한다면 질병 전 단계 대상자들을 의료서비스와 같은 수준으로 질병이 회복될 때까지 케어가 제공되는 것이 아니라,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기 위한 건강관리 기간 이후에도 자가건강관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기 위한 자가건강관리 활성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밤마다 찾아오는 어깨통증, 어깨회전근개파열 의심해 봐야
'프로포폴'등 전신마취제 뇌 시냅스 연결 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