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약제 과잉처방…서울아산-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대 ‘Big4 병원’ 심각

2017-10-25 01:03:18, Hit : 325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박종헌 기자] 

의료기관들의 약제 과잉처방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 받은 ‘원외 과잉처방 약제비 환수 현황(공단부담금)’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의료기관 중 기준보다 약제를 과잉 처방해 적발된 기관은 5만5645개소였다. 

해당 기관들의 과잉처방으로 인해 약사에게 불필요하게 지급된 약제비는 총 1625억3200만원. 건보는 올해 7월 기준, 이중 1611억4700만원을 환수했다.

원외처방 과잉약제비 환수란 의사가 외래환자들에게 건강보험 요양급여기준을 초과 또는 위반하는 처방전을 발행해 약사에게 불필요한 약제비가 지급됐을 경우, 민사상 손해책임을 물어 처방전 발행 의사 또는 의료기관에게 해당 금액을 돌려받는 것이다.

많은 환자들이 믿고 방문하는 상급종합병원들의 과잉처방이 심각했다. 

최근 5년간 원외 과잉처방 환수 상위 10개 의료기관을 분석한 결과, 서울아산병원(10만건, 36억7200만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11만2000건, 31억1500만원), 삼성서울병원(1만6000건, 24억3500만원), 서울대학교병원(10만6000건, 19억2800만원) 등 이른바 ‘Big5 병원’으로 불리는 병원들 중 서울성모병원을 제외한 4곳이 과잉처방으로 인한 환수액 1~4위를 기록했다. 

전북대학교병원(9억4100만원),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9억1400만원), 계명대학교동산병원(7억8500만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7억8400만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7억 1800만원), 양평병원(6억96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공공의료기관의 과잉처방도 눈에 띄었다.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높은 징수액을 기록한 전북대병원을 비롯해 지역별로 강원대병원, 전남대병원, 충남대병원, 국립암센터 등이 환수결정액 상위권을 기록했다. 

지역별 환수결정 금액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이 394억4400만원(1만3889개 기관)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기록했다. 다음은 경기(285억6900만원), 부산(110억3100만원), 경남(103억1300만원), 전북(88억6400만원), 대구(82억100만원), 전남(81억4200만원), 충남(80억800만원) 등의 순이었다. 대전(45억1000만원), 울산(28억7100만원), 제주(18억1300만원), 세종(3억300만원)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기동민 의원은 “원외 과잉처방 사례가 인정상병 외 청구, 1일 최대 투여량 초과 청구, 인정 연령범위 외 청구, 최대투여일수 초과 청구 등등으로 구성되는 점을 고려했을 때 환자들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볼 수 있다”며 “병원들의 과잉처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를 줄여나갈 수 있는 법적·제도적 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국 초등학생 2만3491명 난독증 의심·추정
"장애인활동지원 바우처, 임시 공휴일에도 평일처럼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