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입학 때 교복비 등에 보태세요’ 서울 중·고교 신입생에 30만원

2020-11-02 14:28:01, Hit : 21
작성자 : 관리자

내년부터 입학준비금 지급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왼쪽)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2021학년도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부터 교복이나 태블릿컴퓨터(PC) 등을 구입하는데 쓸 수 있는 '입학준비금'을 지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내년부터 서울지역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모든 신입생은 ‘입학준비지원금’(입학준비금) 30만원을 받는다. 교복이나 태블릿PC 등을 구입하는 데 쓸 수 있는 비용으로, 부모 소득 수준이나 학교 유형과 상관없이 서울 소재 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이면 누구나 받을 수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기에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교육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와 함께 입학준비금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입학준비금은 중·고등학교 신입생 1인당 30만원이다. 지난해 교육부의 교복 공동구매 상한가(30만1163원)를 감안해 책정됐다.

지원 대상은 서울 소재 학교가 기준이다.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학교를 다니는 학생들도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경기와 강원 등에서는 이미 무상교복 지원이 시행되고 있어 중복지원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 주소를 두고 있지만 다른 지역으로 진학한 학생들에 대한 지원 여부는 세부 논의를 통해 결정될 방침이다.


학교 밖 청소년은 입학준비금을 받지 못한다. 조 교육감은 “입학준비금의 출발점은 무상교육이기 때문에 학교 밖 청소년은 지원 대상이 아니다”라며 “대신 이들에게는 교육참여수당(매달 10만~20만원 지급)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입학준비금 지원은 중·고교 신입생이 내년 2월에 학교 배정을 받고 신청자료를 제출하면 서울시 제로페이(서울시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로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입학준비금으로 구입할 수 있는 물품은 교복을 포함한 의류와 원격수업에 필요한 스마트기기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입학준비금으로 도서와 참고서, 문구류 등도 구입할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내년에 서울 중·고교에 입학하는 학생은 약 13만6700명으로, 내년에 소요되는 입학준비금은 총 410억원에 이른다. 재원은 교육청과 서울시, 각 자치구가 각각 5 대 3 대 2 비율로 분담하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그동안 중구청 등 4개 자치구는 이미 교복비를 지원해 왔는데, 인근 다른 구의 학부모들이 ‘왜 우리 구는 안 주냐’고 요구가 많았다고 한다”며 “재정이 빠듯하지만, 마지막 예산 조정 과정에서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292122015&code=940401#csidx33713971a09114cb879eac6623c82f6 




최영애 “전태일, 노동운동에 큰 영향…현 노동현실 아직도 갈 길 멀어”
국감서도 광장서도 “택배 ‘까대기’ 개선책 내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