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정부, 국내 코로나19 대응 체계·사례로 이뤄진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추진

2020-04-27 15:05:15, Hit : 26
작성자 : 관리자
국제표준으로 자동차·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및 생활치료센터 등 제안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정부가 국내의 코로나19 방역체계 및 대응 사례 등으로 이뤄진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정부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 국면에서 국내 확산을 성공적으로 차단한 우리나라의 방역체계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됨에 따라 우리의 다양한 감염병 대응 모범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해 전 세계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정부는 우리나라의 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전 과정에 걸친 절차와 기법 등을 ‘K-방역모델’로 체계화해 ISO 등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할 계획이며, 이후 세계 각 국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국제표준으로 제정되게 된다.

우리나라가 제안할 국제표준은 세계 각국이 앞 다퉈 벤치마킹하고 있는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선별진료소 검사운영절차, 생활치료센터 운영모형 등이다.

이 중 코로나19 진단기법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반 진단기법(RT-PCR)은 지난 2월 국제표준안(DIS) 투표를 통과해 2020년 11월 국제표준 제정을 앞두고 있으며,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 표준안은 지난 7일 ISO에 신규표준안을 이미 제출한 상태이다.

국제표준화 작업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보건복지부, 식약처, 특허청 등 관련 부처와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선별진료소 등을 제안한 전문가, 진단키트·장비업체 등이 협의체를 구성해 함께 추진하며, 협의체는 외교부가 중심이 돼 범부처가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 TF’와도 긴밀히 협력해 ‘K-방역모델’의 전 세계 확산에 일조할 계획이다.

특히 국제표준화기구(ISO 아시아 지역사무소)가 우리나라의 ‘K-방역모델’에 대한 관심을 표명함에 따라 지난 23일 화상회의를 통해 관련 내용을 공유했다.

또한 지난해 9월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국(3년 임기)으로 선임된 바 있어, 이번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추진에 따라 그 위상이 한층 격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는 우리나라의 위상을 전 세계에 드높임은 물론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산업의 세계시장 선점을 견인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민·관이 힘을 모아 K-방역모델이 세계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철원군 재난기본소득, 결혼이민자·영주권자에게도 지급
[‘코로나19’ 확산 비상]스마트 기기 없는 학생 초·중·고 22만3000명…정부, 개학에 맞춰 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