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성빈센트병원, ‘코로나 혈액난’ 도움 나섰다

2020-02-14 15:06:46, Hit : 3
작성자 : 관리자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은 최근 ‘코로나19’ 불안으로 헌혈이 크게 감소하면서 원활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혈액 재고량 안정화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 12일 교직원 헌혈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에서 헌혈차량을 지원받아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됐으며, 모두 56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하루 동안 헌혈을 자처하며 헌혈 차량을 찾는 교직원은 100여명에 달했으나, 인력과 시간 관계상 안타깝게 발길을 돌린 교직원도 많았다는 후문이다.

교직원 헌혈 행사를 통한 모아진 혈액 모두는 성빈센트병원을 찾는 응급환자 및 외상환자 등 수혈을 필요로 한 환자들을 위해 쓰인다. 헌혈 참여자들이 기부한 헌혈증은 사회사업팀에 전달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진단검사의학과 성경숙 팀장은 “혈액 수급이 어려워질 때마다 자발적으로 헌혈에 나서며 환자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몸소 보여주는 교직원들에게 감사한다”면서 “이번 헌혈은 성빈센트병원 혈액 재고량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됐을 뿐 아니라, 성빈센트병원을 믿고 찾아주시는 환자분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131032001&code=940601#csidx0b928b1810b5ee8a78b79d33060a851 




장애학생 부모들 ‘무릎 호소’…서진학교, 6년 만에 내달 개교
이국종 교수 “다시는 외상센터 안해…아주대서 헬기 타는 일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