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이국종 교수 “다시는 외상센터 안해…아주대서 헬기 타는 일 없어”

2020-01-22 16:15:59, Hit : 70
작성자 : 관리자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최근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가운데 다시는 외상센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국종 교수는 지난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빚어진 아주대병원과의 갈등과 열악한 응급의료 환경 등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이 교수는 “지금 보건복지부부터 아주대병원에 이르기까지 숨 쉬는 것 빼고 다 거짓말이다. 아주대병원이 적자를 감수한다는 말은 다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지난해 60여억원의 예산이 내려왔으나 중환자실을 제외한 병동·회복실·수술방·마취·항공전담 등 5개 부서 간호사는 제대로 증원이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아주대병원의 지난해 수익이 500억원을 넘었다면서 외상센터로 인한 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저하고 같이 비행 나가다가 간호사들이 손가락이 부러져 나가고, 유산하고 그런다. 피눈물이 난다”며 “제가 간호사들한테 ‘1년만 참아라, 6개월만 참아라’ 매일 이러면서 지금까지 끌고 왔다”고 열악한 응급의료 환경에 대해 토로했다.

이 교수는 닥터헬기 소음 등 민원에 대해서도 “20년 가까이 되는 기간 헬기를 타면서 환자와 환자 보호자들이 저한테 컴플레인 한 적도 없었고, 사실 민원 몇 개 들어오지도 않는다. 그랬는데 (병원은) 민원 핑계를 댄다”며 “민원 (들어오면) 설명하면 되는 건데 민원 조금 들어온 것 가지고 10년 동안 사람을 쥐잡듯이 잡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기자들 사이에서 제가 헬리콥터부터 시작해서 외상센터 지원금을 빼서 다른 병원으로 가기 위해서 다 짜고 하는 거라는 소문이 파다하다더라”며 “죽어도 한국에서 다시는 이거(외상센터) 안 할 거다. 저는 그냥 보직 내려놓고 의과대학에서 학생들 가르치는 일반 교수하면 된다”며 이직설을 일축했다.

아울러 “우리가 얼마나 당하고 있었는지 정말 모르실 거다. 우리 직원들도 헬기라면 치를 떤다. 병원에서 얼마나 힘들게 했는데”라며 “내가 죽어도 아주대에서 헬기 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choice0510@mdtoday.co.kr)




성빈센트병원, ‘코로나 혈액난’ 도움 나섰다
보호종료 아동 7800명에 월 30만원 자립수당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