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한부모 가족 자녀양육비 지원 확대…위기청소년 지원 인프라 확충

2018-01-30 21:08:34, Hit : 30
작성자 : 관리자
여가부 새해 업무보고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정부가 한부모 가족의 양육부담을 줄이기 위한 자녀양육비 정부지원을 확대하고 자녀 대학특별전형 등 비급여성 지원도 강화한다.


청소년쉼터 등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청소년자립지원관(4개소)에 대한 최초 국비 지원을 시작한다.

여성가족부는 25일 법무부,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청, 공정거래위원회, 인사혁신처, 법제처와 함께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정착’ 주제로 ‘2018년도 업무추진계획’을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보고했다.

내 삶을 바꾸는 생활 속 성평등 실현을 목표로, 청년 여성과 함께하는 ‘여성정책 참여단’ 구성․운영, 남성이 주체가 되는 ‘성평등보이스’를 5대 권역으로 확산하고, 문화‧예술‧교육 분야 ‘10대 성평등 체감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성평등 임금 실천 가이드라인’ 보급 및 ‘성평등 선도 우수기업’ 육성 등을 통해 성차별적 고용환경을 개선한다.

여성폭력 예방을 위해 공공부문에 대한 특별 조사를 통해 직장 내 성희롱 실태를 진단하고 방지조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여성폭력 예방교육에 대한 실적점검 및 관리강화로 실효성을 제고한다. 

공동육아나눔터의 기능을 다양화하여, 맞벌이 가구 자녀돌봄을 지원하고, 아파트, 작은도서관, 주민센터 등을 활용하여 나눔터 공간을 전국으로 확산한다. 

등·하원 등 집중시간대에 아이돌보미 우선투입으로 이용대기 해소와 ‘1: 多 서비스’를 도입하고, 돌봄수당을 지속적으로 인상해 아이돌보미 처우를 개선한다. 경력단절예방 및 일·생활 균형 문화 정착을 위해 남성 출산휴가, 육아휴직 이용 활성화 등 남성의 가사·육아 참여를 지원하고, 가족친화인증기업 내실화를 위해 영세·중소기업 컨설팅 및 인센티브를 확대한다.

위기청소년·근로청소년 등에 대한 현장중심 서비스를 강화하고, 한부모·미혼모 가족의 양육여건 개선과 다문화가족의 인권보호를 지원한다. 

청소년쉼터 등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청소년자립지원관(4개소)에 대한 최초 국비 지원을 시작해 청소년쉼터 퇴소 등 이후 갈 곳 없는 청소년의 주거와 자립 지원을 강화한다. 

한부모 가족의 양육부담을 줄이기 위한 자녀양육비 정부지원을 확대하고 자녀 대학특별전형 등 비급여성 지원도 강화한다. 또한 한부모․미혼모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스스로 돕는 한부모 프로젝트’*를 시범 추진하며 초기 상담부터 자립까지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결혼이민자 인권보호 및 자립지원을 위해 ‘폭력피해 이주여성 쉼터’를 확대(26→28개소)하고, 외국인 등록여부와 상관없이 입소를 허용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 또한 다국어 전화상담(다누리콜센터) 365일 24시간 지원으로 폭력피해 결혼이주여성 긴급구출과 보호시설을 연계한다.   




아름다운재단, 올해 생계형 건강보험료 체납자 지원사업 진행
기초생활 소득산정서 참전명예수당 소득공제액 30만원으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