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샘 [nurisaem]

Home > 나눔마당 > 나눔소식

Category

 서울 女 가구주 43.8% '월세'…男가구주 50.1% '자가'

2017-12-22 15:37:33, Hit : 938
작성자 : 관리자
서울시, 남녀생활실태 종합적 파악 위해'2017 성(性)인지 통계' 발간


[메디컬투데이 남재륜 기자]

서울에 거주하는 여성가구주는 ‘월세’가 43.8%로 가장 높은 비율(월세>자가>전세 순)을 차지하는 반면, 남성가구주는 ‘자가’가 50.1%로 가장 높은 비율(자가>전세>월세 순)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여성은 20대~50대 ‘월세’, 60대 이상 ‘자가’ 비율이 높은 반면, 남성은 20대 ‘월세’, 30대 ‘전세’, 40대~60대 이상 ‘자가’ 비율이 높아 여성이 남성보다 주거안정을 위해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기혼여성 취업자 중 상용근로자 비율(고용계약 1년 이상)은 44.2%로 미혼여성 61.1%보다 16.9%p 낮은 반면, 남성은 혼인상태별 상용근로자 비율 차이가 0.5%p(미혼남성 53.6%, 기혼남성 54.1%)로 나타났다.

서울여성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196만원으로 남성 310만원의 63.2% 수준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서울시 거주 남녀생활실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2017 성(性)인지 통계 : 통계로 보는 서울 여성’을 발간하고, 이와 같은 내용을 20일 발표했다.

‘2017 성(性)인지 통계’는 10개 부문(인구, 가족, 보육, 교육, 경제활동, 건강 및 환경, 복지, 정치 및 사회참여, 문화 및 정보, 안전), 43개 영역, 480개 통계지표로 구성되어 여성과 남성의 생활실태를 종합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시가 발표한 주요내용을 보면 30대 이상 여성의 국민연금 가입률은 49.4%로 남성 70.9%보다 21.5%p 낮았으며, 65세 이상 여성의 국민연금 수급률은 24.8%로 남성 51.5%보다 26.7%p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수는 약 6000명으로 201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비율은 6.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6년 서울시 위원회 위촉직 여성위원 비율은 40.3%로 처음으로 40%를 넘었으며, 5급 이상 여성공무원 비율은 ’07년 13.1%에서 ‘16년 20.8%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성인지 통계는 ‘인구주택총조사’, ‘사회조사’, ‘서울서베이조사’ 등을 토대로 주요 부문별 성별분리 종합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서울시 성평등 정책추진 및 확산의 기초자료를 제공하며, 서울시민과 공무원이 다양한 시정 분야에 대한 성별현황 데이터를 쉽게 접근・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배현숙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성인지통계 작성이 성별에 따른 특성을 파악하고 각 부문별 맞춤정책을 수립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매년 테마별 성인지통계를 작성해 성별영향분석평가 및 정책 수립 등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장흥배, 을의 경제학] 자녀 죽이는 부모 괴물은 어디서 왔나
집배원 초과근로 17만 시간 축소ㆍ누락…수당 12억 체불